지상파 3사, 사흘 동안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지상파 3사, 사흘 동안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594

KBS,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전 세계 생중계 주관방송사(HB)

[방송기술저널 강민정 기자] KBS와 MBC, SBS 등 지상파 3사가 지난 4‧27 판문점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평양 정상회담도 특보 체제로 생중계한다.

먼저 주관방송사인 KBS는 이번 생중계를 위해 중계 차량 5대와 취재 제작 인력 18명을 평양에 파견했다. KBS는 정상회담 첫 날인 9월 18일부터 마지막 날인 20일까지 사흘 동안 KBS 1TV를 사실상 종일 방송 체제로 전환해 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또 관련 모든 뉴스는 KBS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서도 실시간 시청할 수 있다.

이에 앞서 KBS는 16일 정상회담 기간 북한에서 들어오는 모든 중계와 촬영 화면을 국제방송신호로 제작해 전 세계로 송출하는 국제방송센터를 개설했다.

정상회담 첫 날인 18일에는 오전 6시 특집 <뉴스광장>을 시작으로 오후 11시 특집 <뉴스라인>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성남공항 출발 모습과 평양 순안공항 도착 환영행사, 첫 정상회담 소식 등을 생중계한다. 또 밤 10시에는 특집 <시사기획 창>을 통해 ‘3차 남북정상회담, 멀어도 가야 하는 길’을 방송한다. 19일에도 18일과 마찬가지로 <뉴스광장>을 시작으로 <뉴스9>까지 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전한다. 마지막 날에는 공식 환송 행사 등을 생중계하고, 밤 10시부터는 특집 대담 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이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구축에 대한 전망을 알아보고, 토론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SBS도 KBS와 마찬가지로 18일부터 20일까지 특집 편성 체제에 돌입했다. SBS 보도에서는 전문성을 갖춘 패널들이 눈길을 끈다. SBS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국제 사회의 시각을 분석하기 위해 마크 리퍼트’ 前 주한미국대사와 부산대 정외과 ‘로버트 켈리’ 교수를 섭외했다. 미국 대사 피습사건의 주인공 ‘리퍼트’ 前 주한미국대사와 BBC 방송 사고로 화제가 됐던 ‘로버트 켈리’ 교수에게 이번 회담을 바라보는 국제 사회의 전망과 기대를 들어본다.

또한 지상파방송과 별개로 온라인에서는 ‘비디오머그’를 통해 2007년 정상회담때 수행했던 천호선 前 청와대홍보수석과 26차례 방북 경험이 있는 오기현 前PD연합회장의 해설로 사흘간 연속 라이브가 이어진다.

MBC 역시 18일 오전 6시부터 MBC <뉴스데스크>앵커인 왕종면, 김수진 앵커와 <2시 뉴스외전>의 성장경 앵커가 김현경 북한 전문기자와 함께 평양 현지에서 전해오는 모습들을 보도할 예정이다. MBC는 또 현재 평양의 모습을 버추얼 스튜디오로 구현한 ‘평양 가이드’, 빅데이터로 실시간 정상회담 이슈를 전하는 ‘정상회담 콕’, 친절한 설명을 더 하는 ‘정상회담 문답’ 등 코너 등을 마련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