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사설] 방통위의 재허가 승인 및 관리 감독 업무는 공정한가

지난 3월 24일 방송통신위원회가 기준 점수에 미달한 TV조선을 비롯한 종합편성채널 3사의 재허가를 승인했다. 이를 두고 방송계 안팎에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종편의 경우 신설 허가 단계부터 공정성 및 편파성 시비가 끊이지 않았는데 이번 재허가...

[칼럼] 새로운 생활 문화를 만들어 가며

최근 김영란법이 발효되면서 우리 일상생활의 많은 부분에 커다란 변화가 생기고 있다. 예전에 관행적으로 행해지던 식사와 선물을 포함한 접대와 청탁이 모두 제재 대상이 됨에 따라 기존 접대 문화에 대대적인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일부 업계에서는 이러한...

[사설] UHD 방송기술 전문 인력 육성 시급하다!!

UHD 지상파 시험 방송이 2월 말 시작됐다. 5월 31일 수도권 본방송을 시작으로, 올해 12월에는 광역시와 평창, 강릉 지역으로 확대 송출 예정인 UHD 방송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 사항이 됐다. 2014년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가 발표한 지상파...

[칼럼] 밀실타파

며칠 전 조디 포스터 주연의 2002년 작 ‘Panic Room’이란 영화를 보았다. 집에 3인조 강도가 들어오자 엄마인 조디 포스터와 당뇨병을 앓는 어린 딸이 집 안에서 가장 안전한 밀실(Panic Room)에 들어가서 강도와 생존 게임을 하는...

[성명서] ‘저열한 아웃소싱 시도’를 즉각 중지하라!

  노사 관계 파행과 방송 재심의 상황에 놓인 OBS에서 근거도 없는 아웃소싱을 시도하고 있다고 한다. 조합원들이 은퇴 후 생활 자금인 퇴직금조차 내놓으며 회사를 살리고자 하는 마당에 아웃소싱으로 배신하는 OBS 경영진들에게 분노를 금할 수 없다.  ...

[사설] 연기된 UHD 본방송, 더 높이 뛰기 위한 도약의 기회로 삼아야​

지상파 UHD 본방송 일정이 마침내 조정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월 15일 전체회의를 열고 본방송 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 수정 부분과 장비 정합 테스트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어 지상파 UHD 본방송 개시일을 오는...

[칼럼] 뭐, 공자님 때문이라고?

지난해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해 학교 수업에 큰 혼란이 빚어졌다. 일부 고등학교에서는 대피하려는 학생들과 이를 말리는 학교 측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예전 같으면 학생들이 어떻게 감히 학교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버틸 수 있을까?...

[사설] 지상파 UHD 본방송, 글로벌 장비 업체 성장의 계기로

올해는 차세대 방송 서비스인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이 세계 최초로 실시될 예정으로, 우리 방송 산업에 있어서 또 하나의 큰 변화를 맞는 시기다. UHD 전환은 단순히 콘텐츠의 고품질화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고화질(HD) 전환의 시기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칼럼] 쫄지 말자, AI 시대

일본의 후코쿠 생명보험회사에서는 IBM의 Watson 인공지능(AI) 시스템을 활용해 기존 직원의 일부를 대체할 것이라고 한다. 말은 대체이지만 올 3월까지 34명이 해고될 것이다. 포레스터 리서치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2021년까지 전체 6%에 상당하는 인력이 AI나 로봇으로...

[사설] 공영방송이 제자리를 찾기 위해서는

지난해는 우리나라 방송계 특히 지상파 방송사의 입장에서는 굴욕의 시간으로 기억될 만큼 분위기가 침울했다. 보도 신뢰도는 종합편성채널에 크게 추월당했고, 광고판매의 급감, 모바일 등 경쟁 매체의 급부상 등으로 전반적인 상황이 지상파에 우호적이지 않았다. 특히 보도...

[칼럼] 더 많은 IEEE Fellow가 나오길 바라며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나라가 어수선해 다른 해보다 더 힘들게 시작하는 느낌입니다. 해가 바뀌면 대개 조직의 간부들이 일부 변경되지만, 1년 임기의 학회 회장은 거의 다 바뀌어 학회별로 새로운 활동이 시작됩니다. 물론, 기존의 활동을...

[참관기] CES 2017 Las Vegas 참관기

■ CES 2017 개요 CES(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로 꼽히며, 매년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소비자기술협회)의 주관으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다. CES 2017은 전 세계 150국에서 2800여 개 기업이 참가했고, 관람 인원은 16만 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