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해고자 즉각 복직 ‘노사 공동선언’ 제안

MBC 해고자 즉각 복직 ‘노사 공동선언’ 제안

45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MBC 노조)가 해고자 즉각 복직에 대한 노사 공동 선언을 제안했다.

MBC 노조는 12월 5일 발행한 노보 234호에 “신임 사장이 12월 8일 오전 첫 출근길에 노조 대표와 함께 해고자 즉각 복직을 담은 ‘노사 공동 선언’ 합의문을 대내외에 선포할 것을 제안한다”며 “사장 후보자들은 이 제안의 수용 여부를 결정해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MBC 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사장 후보자 정책설명회에서 후보자 3명 모두 ‘해고자 복직’을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다”며 “어떤 후보가 선임되든 새 사장의 첫 공식 직무 행위는 해고자 복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고자의 직원 신분 회복은 대법원에 계류돼 있는 해고 무효 소송에 대해 MBC가 상고를 취하하면 고등법원 판결이 최종 확정되면서 법적으로 완결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노조는 12월 1일 열린 사장 후보 정책설명회에 대해 “MBC가 정치권력의 간섭에서 벗어나 국민의 품으로 돌아가는 뜻 깊은 변화이자 MBC 사장 검증 작업에 시청자와 구성원이 함께 참여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평했다.

또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상암 MBC 1층에 설치한 게시판과 SNS를 통해 취합한 MBC 구성원들 질문도 공개했다. MBC 구성원들의 질문은 크게 △방송 장악 청산 △공정방송과 제작 자율성 보장 △인사‧채용 △노동환경 개선 △지역사 자율 경영 및 네트워크 복원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 등이었다.

MBC 관계자는 “특히 이명박근혜 정부의 방송 장악에 협조한 전‧현직 임원과 간부들에 대한 고발이나 징계 계획이 있는지, 인사권 남용에 대한 회사 차원의 사과와 원상회복 조치가 있을 것인지 등 적폐 청산 부분에 궁금해 하는 구성원들이 많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