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MBC 경인지역 전략 가시화

KBS·MBC 경인지역 전략 가시화

192

 

KBS·MBC 경인지역 전략 가시화

OBS, 방통위의 불공정 처사 성토


KBS와 MBC가 경인지역 방송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을 가시화하고 있는 반면, 경인지역 민방인 OBS는 방통위의 이중적인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KBS는 지난 6월 9일 이사회에서 경인, 인천지역의 로컬방송 확대를 위해 ‘KBS 경인방송센터’ 설립건을 의결하고 9월 3일 방송의 날에 첫 전파를 송출한다고 밝힌 바 있다. KBS의 경우, 경인방송센터 설립을 통해 뉴스시간에 경인지역 뉴스를 로컬로 편성해서 전달하기로 하고 KBS 수원드라마센터 내에 20여명의 직원을 상주시킬 계획이다. 한편, 이에 앞서 6월 4일에는 MBC가 조직개편안 발표를 통해 7월 중순 수원에 경기인천지사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MBC는 경기인천지사에 국장급 지사장과 관리 인력 1명, 취재기자 7명 등 10여 명을 상주시킬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인지역은 이미 인구나 재정자립도 면에서 서울에 버금갈만한 위상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방송에서의 비중은 그다지 크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올해 초 KBS와 MBC가 경인지역의 보도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을 당시, 경인TV OBS의 김석진 보도본부장은 “그동안 경인지역이 뉴스의 사각지대가 되어 1400만 시청자를 홀대당한 것이 사실”이라며, “메이저 방송사의 경인지역 뉴스강화는 지역뉴스 발굴을 활성화하는데에 신선한 자극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말한 바 있다(PD저널 6월 8일보도).

그러나 KBS·MBC가 경인지역에 각각 센터와 지사를 설립하겠다고 당초보다 확대된 계획을 내놓자 OBS는 곧장 입장을 선회했다. OBS 김석진 보도본부장은 7월 12일 방송기술저널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방송통신위원회는 2009년 OBS의 역외재송신에 대해 방송권역와 광고시장이 교란된다는 이유를 들어 불허결정을 내렸으면서, 동일한 문제를 지닌 KBS·MBC의 경인지역 지사설립에 대해서는 허가결정을 내렸다”며 “이는 방통위가 역외재송신 문제에 대해 명백하게 이중적인 판단을 내린 것이며, 이런 불공정 처사로 인해 OBS는 지역에서 고사당할 수도 있다”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MBC 노조는 6월 3일 발행된 노조특보를 통해 “경인지역 기사발굴에 더욱 신경을 써야한다는 문제의식은 늘 있었지만 사측의 경인지사 신설은 위험한 판단에 기인한 면이 있다”며 지자체,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협찬수익을 벌겠다는 의도, 수도권 주재기자 4명을 포함해 11명에 달하는 기자의 충원, 보도국장 대신 지사장이 취재와 기사작성을 지시하는 모순된 지휘체계 등을 지적하며 “잘못된 판단에 따른 피해는 우리 MBC 구성원 모두가 고스란히 떠안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