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민 의원 “라디오, 지하철 및 터널 88%에서 수신 불가”

[국감] 신경민 의원 “라디오, 지하철 및 터널 88%에서 수신 불가”

51

전국 지하철 62%, 터널 96%가 수신 불량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지하철과 터널에서의 라디오 수신 상태가 올해도 불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도 똑같은 문제가 제기됐지만 해결된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재난방송 수신 환경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터널(도로‧철도)과 지하철의 라디오 수신 환경은 재난 발생 시 제 역할을 하기 힘든 것으로 드러났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실시한 ‘재난방송 수신 환경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조사 대상 터널 3,026곳 중 2,650곳(88%)에서 라디오 수신이 불량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도로 터널의 경우 1,587곳(95%), 철도 터널 609곳(98%), 지하철 454곳(62%)에서 수신 상태가 불량했다. 지하철은 △수도권 499개 △부산 107개 △대구 89개 △광주 19개 △대전 22개 구간을 조사한 결과 부산의 88.5%, 수도권의 63.5% 구간에서 수신이 불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경민 의원은 “재난 대비를 위해 라디오 직접 수신이 가능한 스마트폰이 출시 될 예정이지만, 정작 라디오 수신 환경은 엉망”이라며, “「방송통신발전기본법」 제40조의3(재난방송 등 수신시설의 설치)에 따라 국토부와 지자체는 관할 교통 시설물에서의 재난방송 수신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환경 개선에 나서야 하고, 방통위도 정기적인 실태 조사를 통해 수신 환경 개선 상황을 함께 점검해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현행 「방송통신발전기본법」 제40조의3(재난방송 등 수신시설의 설치)은 수신 시설의 설치는 도로·철도 시설의 소유자·점유자·관리자가 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어, 해당 문제점 개선을 위해서는 방통위 뿐만 아니라 국토부와 각 지자체의 노력이 병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