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환 시범지역 ‘가상종료’ 실시

디지털 전환 시범지역 ‘가상종료’ 실시

192

 디지털 전환 시범지역에서 일시적으로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TV화면에 디지털 전환 준비상항을 안내하는 ‘가상종료’가 오는 8월부터 실시된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최근 경북 울진, 강진, 단양 등 3개 시범지역에서 ‘디지털 전환 시범사업 추진협의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시범지역 디지털 전환 홍보방안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가상종료 실시에 앞서 아날로그 TV방송 종료 5개월 전부터 시범지역의 지상파 아날로그 TV방송 직접 수신세대를 대상으로 주 시청 시간대에 5~10분씩 디지털 전환 안내 자막방송을 실시한다. 안내 자막은 처음에는 전체 화면의 10% 정도였다가 나중에는 50%까지 확대된다.

 이어 아날로그 TV방송 종료 1개월 전부터는 지상파 아날로그 TV방송 직접 수신세대에 대해 아예 정규방송을 1~10분간 중단하고 파란 바탕에 흰 글씨로 안내 자막만이 나가는 가상종료(54회)가 실시된다.

 자막이나 가상종료 안내화면이 보일 경우 디지털 TV를 구입하거나 디지털 컨버터(변환기)를 설치해야 하는데, 안내되는 콜센터로 문의하면 디지털 컨버터 등 정부지원을 받을 수 있다.

 방통위는 앞으로 자막방송과 가상종료가 실시되면 평소에 관심이 적었던 전환 준비 대상자들도 준비를 서두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방통위는 이번 시범지역 가상종료의 효과와 문제점 등을 분석해 2012년 12월 31일 전국적인 아날로그 TV방송 종료 시에도 적용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지원 내용일반세대디지털컨버터 1대 무료임대(예치금1만원, 3년후 양도)저소득층(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① 디지털 컨버터 1대 무상 제공하거나
② 디지털 TV 구매비용 보조(10만원) 중에서 선택노인, 장애인디지털 컨버터 설치 지원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