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방송 전문가 한자리에…‘KOBA 월드미디어포럼 & 글로벌 UHD 컨퍼런스’ 열려

글로벌 방송 전문가 한자리에…‘KOBA 월드미디어포럼 & 글로벌 UHD 컨퍼런스’ 열려

464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KOBA 월드미디어포럼 & 글로벌 UHD 컨퍼런스(KOBA World Media Forum & Global UHD Conference)’가 5월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개최됐다.

KOBA 월드미디어포럼은 지난 2015년부터 ‘국제방송‧음향‧조명기기전시회(KOBA)’ 첫날 개최되고 있으며, 이번에 월드미디어포럼과 함께 진행된 글로벌 UHD 컨퍼런스는 한국전파진흥협회(RAPA)와 미국 전미방송인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 NAB)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세계 최초 지상파 UHD 본방송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됐다.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한국이앤엑스·사단법인 방송기술교육원·한국전파진흥협회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발전기금·방송통신위원회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그동안 별도로 개최됐던 KOBA 월드미디어포럼과 글로벌 UHD 컨퍼런스를 통합 개최함으로써 5G 상용화를 필두로 한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 및 미디어 산업 발전 방향 등을 더 폭 넓게 논의하고자 기획됐다.

이상규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포럼에서는 미디어 시장의 변화를 통해 실현 가능한 방송 서비스를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7년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을 세계 최초로 시작했지만 혁신적 서비스가 부재했다”며 “미국과 유럽의 사례를 통해 미래 방송 서비스의 방향을 고민해 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용화된 5G는 초고속‧저지연이라는 특성을 바탕으로 우리에게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며 “방송도 이러한 변화에 맞춰 UHD와 5G를 융합하는 서비스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첫 번째 세션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of broadcast-broadband convergence(방송통신 융합의 도전과 기회)’에는 △‘1초 미만의 레이턴시, 라임라이트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강사: Steve Miller Jones, 직함: Vice President of Product Strategy, 소속:Limelight Networks) △‘미국 시장의 ATSC 3.0 – 5G 융합 미디어 프레임워크’(박경모 SK텔레콤 ICT R&D센터 팀리더) 등의 강의가 진행됐다.

키노트 세션에는 △‘유럽 방송 혁신의 중심, HbbTV’(강사: Vincent Grivet, 직함: Chairman, 소속: HbbTV) △‘Better is better, 미국의 차세대 TV 개발 현황’(강사: Sam Matheny, 직함: CTO&Executive Vice President, 소속: NAB)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유럽 하이브리드 방송기술표준인 HbbTV(Hybrid Broadcast Broadband Television)는 인터넷 기반 양방향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국가에서 데이터방송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HbbTV 표준을 사용하고 있다.

Vincent Grivet HbbTV 회장은 “넷플릭스와 같은 방송이 등장하는 등 현재 상황은 HbbTV에 있어서도 매우 다이내믹하다”며 “하이브리드 서비스, 선형적 시청과 온디맨드를 잘 조화한다면 기존 방송사들 역시 생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Vincent Grivet 회장은 타깃 광고를 강조했다. 그는 “OTT에 대항하고자 하는 유럽 방송사들은 타깃 광고를 활용하기 위해 HbbTV를 플랫폼 혹은 TV OS로 삼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선형적 방송과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am Matheny NAB CTO는 “IP를 기반으로 한 표준인 ATSC 3.0은 방송사도 사물인터넷(IoT)에 뛰어들 수 있고,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다는, 통합성과 연결성 측면에서 가장 큰 강점을 지니고 있다”고 운을 뗐다. Sam Matheny NAB CTO도 Vincent Grivet 회장과 마찬가지로 선형적 콘텐츠와 온디맨드의 결합을 언급했다. 그는 “뉴스 시간을 놓쳤다 하더라도 리모컨으로 인터랙티브 버튼을 누르면 아이콘이 나오고 다양한 온디맨드 뉴스를 볼 수 있다”며 “이러한 콘텐츠 게이트웨이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세션 ‘The Evolution into Next Gen Broadcasting(차세대 방송으로의 진화)’에는 △‘UHD, HDR, HFR, NGA, IP 및 5G에 대한 유럽의 사례’(강사: Frans De Jong, 직함: Senior Engineer, 소속: EBU) △‘미국 방송사의 ATSC 3.0 추진 현황’(강사: Pete Van Peenen, 직함: Technical Consultant, 소속: PearlTV) 등의 강의가 준비됐다.

Frans De Jong EBU 엔지니어는 HDR, HFR, NGA 등 각각의 기술들에 대한 유럽 현황을 설명했다. 그는 특히 HDR 부분을 강조했다. Frans De Jong EBU 엔지니어는 “HDR은 가성비가 가장 뛰어난 기술로 들인 만큼의 결과를 뽑아낼 수 있지만 최적의 HDR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위해선 여전히 많은 테스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IP 기술에 대해선 “IP는 눈으로 확인하기 어렵지만 유연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완전하지 않음에도 많은 방송사에서 IP 인프라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평했다.

마지막 Wrap-up 세션은 앞서 발표를 진행한 강사들이 참여하는 패널 토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박민상 연합회 정책실장은 “그동안의 미디어 영역이 인터넷으로 확장돼 왔다면 지금부터는 새로운 차원에 진입하게 된 것”이라며 “플랫폼의 융합이 가져올 부가가치와 산업 효과를 가늠하기 쉽지 않지만 이번 공론의 장을 통해 조금이라도 풀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월드미디어포럼 & 글로벌 UHD 컨퍼런스에 대해 유주열 전 SBS 방송기술인협회 회장은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좀 더 방송기술에 대해 깊이 있는 내용을 다룬 것 같다”며 “유럽과 미국의 사례가 흥미로웠고, 방송기술 종사자라면 누구나 관심을 가지게 될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