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 개발자 포럼’ 6년 동안 1만 명 참석

SK텔레콤 ‘T 개발자 포럼’ 6년 동안 1만 명 참석

20

2012년부터 매달 개발자 포럼 개최…ICT 토론의 장으로 성장

[방송기술저널 이진범 기자] 국내에서 유일하게 매달 진행되고 있는 SK텔레콤의 ‘T 개발자 포럼’이 50회째를 맞았다. SK텔레콤은 국내외 개발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5G’를 주제로 ‘50회 T 개발자 포럼’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T 개발자 포럼’은 지난 2012년 7월 ‘스마트폰 기반의 차별적 소프트웨어 및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주제로 국내 개발자 30명이 모이며 시작됐다. 이후 포럼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 클라우드(Cloud),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정보통신기술(ICT) 전반으로 주제를 확대했다. 이후 지난 6년 간 6,000여 개의 업체에서 누적 1만여 명이 참가했고, 국내외 IT 기업 및 학계에서 300여 명이 연사로 참여하는 등 ‘ICT 토론의 장’으로 성장했다.

학계 및 ICT 업계에서 유명한 연사들도 T 개발자 포럼에 연사로 참석했다. 로봇공학자 데니스홍 UCLA 교수, 뇌과학자 김대식 KAIST 교수, 구글에서 AR 프로젝트를 담당한 에이탄 마르더 앱스타인(Eitan Marder Eppstein), 페이스북의 브라이언 탄(Bryan Tan) 등 저명한 인사들이 강연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HTC는 지난 2015년 VIVE 제품을 국내에 판매하기 전‘T 개발자 포럼’에 해당 제품을 전시하며, 개발자들의 반응을 살피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이날 을지로 주변에 구축한 5G 시험망의 연구 성과를 공개하고, 5G 시대에 도래할 다양한 융합 서비스들을 선보였다. T 개발자 포럼에 참석한 개발자들은 을지로 시험망을 따라 주행하는 5G 체험버스를 직접 탑승해, 8개의 화면을 동시에 사용하는 5G 기반의 VR 서비스를 체험했다. SK텔레콤은 LTE주파수 대역인 2.6GHz와 5G주파수 대역인 3.5GHz‧28GHz를 동시에 지원하는 통합 단말기를 5G 체험버스에 탑재했다.

동시에 자사가 주최한 ‘5G 서비스 공모전’ 대상 수상작도 전시했다. 룩시드랩스는 VR 콘텐츠 이용 시 발생하는 뇌파와 시선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감정을 분석하는 ‘VR 콘텐츠 기반 감정 분석’ 서비스를 시연했으며, 리얼리티리플렉션은 대화형 AI 엔진과 연동해 상황에 맞는 얼굴 표정과 입모양을 실시간으로 표현하는 ‘AI 아바타’ 기술을 선보였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지난 6년 간 T 개발자 포럼을 개최하며, ICT 최신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는 등 관련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국내 최고 수준의 ICT 역량을 국내외 개발자들에게 공유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