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데이터ON’ 출시 두 달 만에 가입자 100만 돌파

KT ‘데이터ON’ 출시 두 달 만에 가입자 100만 돌파

612

데이터온 요금 사용자 인증하면 ‘프리미엄 영상팩 3종’ 1개월 체험권 증정 이벤트

[방송기술저널 장안정 기자] KT ‘데이터온(ON)’ 요금제 가입자가 8월 2일자로 100만 명을 돌파했다. 출시 두 달 만이다.

‘데이터온’ 요금제는 기존 데이터 요금제와 똑같이 유‧무선 음성통화 및 문자를 기본으로 제공하면서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요금제로 △데이터ON 톡 △데이터ON 비디오 △데이터ON 프리미엄 등 3종으로 구성돼 있다.

KT 관계자는 “데이터온 요금제의 인기는 변화한 고객의 데이터 이용 패턴을 면밀히 분석해 고객 요구에 최적화 한 설계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며 “데이터온 비디오와 프리미엄 요금 가입자의 경우 이전 요금제 대비 영상과 음악 콘텐츠 사용량이 30% 가량 증가했으며, 데이터온 톡은 기존 동일 가격대 요금제 대비 데이터 사용량이 88%까지 늘어났다”고 말했다.

연령별로는 2~30대 젊은 층의 호응이 가장 크다. 데이터온 가입자의 46%가 20~30대 고객으로 특히 비디오 요금제의 20~30대 가입 비중은 60%에 이른다. 톡 요금제의 경우에는 40~50대 비중이 4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가족 결합 혜택의 장점도 크다. KT 인터넷을 사용하는 고객이라면 가족끼리 유무선결합인 프리미엄 가족 결합을 통해 데이터온 비디오 요금제를 사용하는 2번째 가족부터는 최대 50% 할인 가격에 데이터 무제한을 이용할 수 있다. 매월 가족끼리 데이터를 계산하고 나눌 필요 없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온가족이 무제한 요금을 쓸 수 있어 더욱 고객 친화적인 혜택이라는 평이다.

로밍 요금제도 파격적이다. KT는 5월 30일부터 미국, 중국 일본 등 3개국을 시작으로 해외에서도 국내와 동일한 요율을 적용하는 로밍온 적용을 선언했고, 현재 아시아 7개국을 포함 전 세계 12개국에 로밍온 적용을 완료했다. 이는 해외로 출국하는 여행자의 약 80% 커버리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KT는 “과거 미국, 중국, 일본에서 현지 및 국내로 통화할 경우 10분에 5,500~2만4,000원가량 요금을 부담했다면 로밍온 개편을 통해 10분에 1,200원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며 “기존 요금 대비 최대 95% 저렴해졌다”고 설명했다.

KT는 이 같은 고객 호응에 보답하기 위해 8월 7일부터 특별한 이벤트를 시행한다. ‘100만 돌파 데이터온 인증 프로모션’은 KT 고객이 온라인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데이터온 요금 사용자임을 인증하면 KT 프리미엄 영상팩 3종 1개월 체험권을 증정한다. KT 프리미엄 영상팩 3종 1개월 체험권은 올레 tv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등록해 프리미엄 콘텐츠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김영걸 KT 무선사업담당 상무는 “데이터온 100만 가입자 돌파를 기념해 고객들의 더욱 즐거운 데이터 생활을 위해 재미있는 콘텐츠와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무더운 계절이지만 다양한 이벤트로 고객들이 즐거움을 느끼며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