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BA 2017’ 5월 16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

‘KOBA 2017’ 5월 16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

422

“‘UHD의 모든 것’ KOBA 2017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올해의 키워드 ‘4차 산업혁명’? 말로만 듣지 말고 눈으로 확인하자
예비 방송인을 위한 ‘Pre-Engineer’ 기대하라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와 한국이앤엑스가 공동 주최하는 제27회 국제 방송‧음향‧조명 기기 전시회(Korea International Broadcast, Audio&Light Equipment Show, KOBA 2017)가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방송통신위원회를 비롯해 서울특별시, KBS‧EBS‧CBS‧OBS‧아리랑국제방송‧tbs 등 방송사, 한국음향학회, 한국음향예술인협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의 후원으로 열리는 KOBA 2017은 미국의 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NAB), 유럽의 International Broadcasting Convention(IBC) 등과 함께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국제 방송 장비 전시회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코엑스 전시장 A, C, D홀 총 27,997sqm 규모로 진행되며, 약 200여 개의 국내 업체를 비롯해 전 세계 1,000여 개 업체가 참가해 차세대 방송 서비스를 비롯해 정보통신기술(ICT) 전반의 동향과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To UHD and Beyond(UHD 그리고 그 너머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KOBA 2017은 지상파 초고화질(UHD) 본방송을 보름 앞두고 열리는 전시회인 만큼 UHD 방송 서비스의 모든 것과 제품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소니 코리아 관계자는 “4K 및 하이다이나믹레인지(High Dynamic Range ,HDR) 제작 환경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완성된 4K 라인업 및 HDR 워크플로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고, FOR-A는 “4K UHD 제작 환경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차세대 규격 12G-SDI 기반의 다양한 장비들을 전시할 예정”이라며 “HD나 4K 등 어떤 제작 환경에서나 활용할 수 있는 프로세서, 라우터, 컨버터, 멀티뷰어 등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방송사 관계자는 “전송 방식이 IP(Internet Protocol)기반으로 발전하고 있는데 이러한 IP 기반 서비스가 어디까지 확장될 수 있는지 살펴보는 것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전 세계적인 키워드로 등장한 4차 산업혁명이 방송 시장에서는 어떻게 구현되고 있는지, 또 어떻게 적용될지 살펴보는 것도 KOBA 2017의 또 다른 재미다. 업계 관계자는 “말로만 듣는 것이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로봇‧인공지능(AI)‧빅 데이터‧증강현실(AR)‧사물인터넷(IoT)‧자율주행 등의 기술들이 방송‧통신 산업 전반에 어떠한 영향을 주고 있으며 앞으로 어떤 영향을 줄지 직접 보고 체험해볼 수 있어 KOBA 2017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5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열리는 국제방송기술컨퍼런스도 KOBA 2017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UHD △국산방송장비 △콘텐츠와 비즈니스 △스마트 미디어 △AI와 빅 데이터 △미디어 서비스 등 다양한 섹션으로 나누어 국내는 물론이고 전 세계 방송 기술 전반의 동향을 분석하고 전망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KBS‧MBC‧SBS‧EBS‧CBS‧YTN의 3~5년차 방송기술인들로 구성된 ‘Pre-Engineer’도 주목할 만하다. 서영우 연합회 정책고문은 “2년 전부터 3년차 방송기술인들이 방송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해주는 무료 세션을 준비했는데 매번 호응이 너무 좋았다”며 “이번에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입사 준비부터 후기까지 취업 준비생들의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5월 31일 지상파 UHD 본방송을 앞두고 토론회도 마련됐다. 연합회는 “UHD 방송은 화질뿐 아니라 IP를 통한 양방향 서비스도 가능하고, 모바일로 HD 방송도 수신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장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인 안착까지는 많은 숙제가 남아있다”며 “UHD 방송이 제대로 시작하고, 정착될 수 있는데 필요한 정책과 과제는 무엇인지 논의해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지상파 UHD 방송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정책과 과제는?’(가안)이라는 제목으로 마련된 토론회는 KOBA 2017 둘째 날인 5월 18일 오후 2시 코엑스 3층 컨퍼런스센터 308호에서 열린다.

이외에 한국음향예술인협회, 한국방송조명연합회, 고일, 삼아프로사운드, 젠하이저&노이만, 에이치디비엔티, 티엔엠테크 등이 기술 시연회 및 세미나를 진행한다. 한국방송조명연합회는 “‘공연 기획과 연출 미학’, ‘공간 미디어의 태동과 확장’, ‘방송조명연출 사전 기획’ 등의 주제로 이관준 교수, 고주원 교수, 김재호 감독을 강연자로 모셔 전문적인 이야기를 듣고자 한다”며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