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업 전용 5G로 ‘스마트 팩토리’ 사업화 박차 ...

KT, 기업 전용 5G로 ‘스마트 팩토리’ 사업화 박차
KT-삼성SDS-신성이엔지, 스마트팩토리·IIoT 사업화 위한 MOU 체결

58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KT는 삼성SDS, 신성이엔지와 함께 경기도 용인 신성이엔지 공장에서 5G 스마트 팩토리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하고, 5G 스마트팩토리와 산업용 사물인터넷 사업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5월 7일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3사는 향후 △5G 기반 사업 실증 사례 발굴 △산업용 사물인터넷( Industrial Internet of Things, IIoT) 사업 확대 △ 시범 및 실증 사업을 위한 인프라·플랫폼·서비스 협력 △KT ICT 기술적용 스마트 팩토리 제품 개발 및 공급 △비즈니스 모델 공동발굴과 컨설팅 지원 등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사업화 성공을 위해 KT는 IoT, LTE, 5G 등 전용 네트워크 인프라를 제공한다. KT 기업 전용 5G는 일반 인터넷망을 통하지 않고 보안성을 강화한 전용 무선망을 제공하기 때문에 기업 정보 보안이 중요한 스마트 팩토리 환경에 적합하다.

참여사들은 기업 전용 5G 네트워크와 산업용 IoT 플랫폼을 활용해 스마트 팩토리의 수백, 수천 개의 IoT 제품을 하나로 연결해 일괄 제어하고 쉽게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는 다양한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KT 기업고객본부장 정윤식 전무, 삼성SDS 솔루션부장 임수현 전무, 신성이엔지 영업2본부장 이영일 전무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윤식 전무는 “보안이 강화된 KT 기업 전용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5G 스마트 팩토리뿐만 아니라 제조, 유통, 미디어, 병원 등 전 산업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수현 전무는 “삼성SDS의 Brightics IoT 플랫폼과 KT의 기업 전용 5G 네트워크, 신성이엔지의 스마트 팩토리용 제품을 연계해 제품에 대한 제어, 관리 및 데이터 분석이 통합적으로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러한 협력을 기반으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일 전무는 “3사가 함께 5G 시대의 새로운 기술로 스마트팩토리의 고도화를 이루겠다”며, “각사의 고유 기술과 경험을 합쳐 협력하면 성공적 5G 사업 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