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상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3천만 명 돌파 ...

2017년 상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3천만 명 돌파
KT-KT스카이라이프, 합산 시장점유율 30.45%로 규제 상한선은 넘기지 않아

63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총 유료방송 가입자 수는 30,457,368명으로 집계돼 처음으로 3천만 명을 돌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종합유선방송(SO), 위성방송,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의 ‘2017 상반기 가입자 수 조사·검증 및 시장점유율 산정 결과’를 확정해 공고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가입자 수 및 시장점유율은 방송법 제8조, IPTV법 제13조에 따라 특수 관계자 시장점유율 합산규제의 저촉 여부 판단에 활용된다. 합산 규제는 특정 유료방송사업자와 그 특수 관계자를 합산한 가입자 수가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3분의 1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제다.

산정·검증 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사업자별로는 KT가 6,065,731명으로 가장 많은 가입자를 확보했으며 시장점유율은 19.92%였다. 이어 SK브로드밴드 4,074,644명(13.38%), CJ헬로 3,951,304명(12.97%), 티브로드 3,226,770명(10.59%), KT스카이라이프 3,206,301명(10.53%) 순으로 집계됐다.

특수 관계자인 KT와 KT스카이라이프를 합산한 가입자 수는 지난 2016년 하반기 대비 33만 명(시장점유율 0.27%p↑) 증가한 9,272,032명으로, 합산 시장점유율(30.45%)이 규제 상한선(33.33%)을 초과하지 않았다.

매체별로는 SO 13,937,203명(45.76%), IPTV 13,313,864명(43.71%), 위성방송 3,206,301명(10.53%) 순으로 나타났다. 근소한 차이로 SO가 IPTV를 앞서고 있지만, IPTV는 가입자 수 72만 명, 시장점유율 1.19%p로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다만, 지난 반기와 대비했을 때 74.3만 명에서 72만 명으로 가입자 상승 폭은 다소 감소했다.

가입자 유형별로는 개별가입자 16,272,650명(53.43%), 복수가입자 11,728,649명(38.51%), 단체가입자 2,456,069명(8.06%) 순으로 집계됐다.

관련 규정에 따라, 위성방송 수신만 가능한 예외 지역 가입자 10만 명 및 공동수신설비 유지보수 계약자 51만 명은 가입자 수로 포함하지 않았다. 또한, KT와 KT스카이라이프의 방송 서비스가 단일 셋톱박스를 통해 제공되는 OTS(올레TV스카이라이프)상품의 가입자 194만 명은 중복 산정을 방지하기 위해 KT 90만 명, KT스카이라이프 104만 명으로 나눠 산정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산정·검증 결과는 위성방송 수신만 가능한 예외지역의 가입자는 제외하는 등 시장점유율 규제 목적에 따라 산출된 결과”라며, “실제 유료방송을 시청하는 총 가입자 수와는 차이가 있어 유료방송 사업자가 가입자 규모를 기반으로 계약 등을 체결할 때 활용하는 가입자 수와는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