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롯데시네마에 극장 전용 시네마 LED 스크린 도입

삼성전자, 롯데시네마에 극장 전용 시네마 LED 스크린 도입

80

[방송기술저널 이진범 기자] 삼성전자가 7월 13일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시네마 LED’를 설치했다.

‘시네마 LED’는 삼성전자가 지난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극장 전용 LED 스크린으로 120여년 역사의 영화 산업 판도를 바꿀 혁신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국내에서 롯데시네마와 협력해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영화 상영관 ‘SUPER S’에 세계 최초로 ‘시네마 LED’ 스크린을 설치했다.

‘SUPER S’관에 설치된 삼성전자 ‘시네마 LED’는 LED 캐비닛 96개를 활용한 가로 10.3m 크기로 영화에 최적화된 4K(4096×2160) 해상도를 자랑한다.

특히 지난 5월 영사기가 아닌 영화 장비로는 세계 최초로 디지털 시네마 표준 규격인 DCI(Digital Cinema Initiatives) 인증을 획득해 100% 이상의 색표현력(DCI-P3 기준)과 보안에 대한 기준을 인정받았다.

또 차세대 핵심 영상 기술인 HDR(High Dynamic Range)을 지원해 앞으로 영화관을 찾는 관객들은 명암비가 대폭 향상된 생생한 화질의 HD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극장 사운드 시스템의 경우 이 분야의 선두 주자인 하만의 JBL 스피커가 새롭게 설치됐고 하만의 사운드 전문가가 직접 튜닝 작업을 진행했다.

영화 ‘변호인’을 연출한 양우석 감독은 “2017년 7월 13일은 영화 역사에 분명히 기록될 것이다”며 “120여 년의 영화 역사에서 직접 광원을 적용한 시네마 스크린을 통해 영상을 보는 것은 혁신적 변화다”고 말했다.

차원천 롯데시네마 대표는 “‘SUPER S’는 영화 상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다”며 “앞으로도 삼성 등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높은 기술력을 영화 산업에 접목시켜 더 나은 영화 관람 환경과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 제공으로 고객 만족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삼성의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로 영사기가 필요 없는 ‘시네마 LED’ 스크린을 상용화했다”며 “삼성전자가 영화 역사에서 중요한 변화를 일으킨 현장의 중심에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