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원장, 4기 본격적 활동 앞두고 ‘언론학계’ 의견 청취 ...

방통위원장, 4기 본격적 활동 앞두고 ‘언론학계’ 의견 청취
“방송 정상화는 법과 원칙에 따른 본연의 사회적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

34
ⓒ방송통신위원회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8월 11일 켄싱턴호텔 회의실에서 문철수 한국언론학회 회장, 강형철 한국방송학회 회장, 문종대 한국언론정보학회 회장과 간담회를 개최해 제4기 방통위의 주요 정책 방향에 대한 학계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번 간담회는 방송 정상화 등 현안 이슈와 더불어 10년을 내다보는 방송 정책, 방통 융합 정책 등 방송 관련 학계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방송 정상화는 방송이 국민을 위해 사회적 기능을 수행하는 본연의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법과 원칙, 그에 따른 적법한 절차에 따라 너무 성급하지도 너무 늦지도 않게 하나씩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존 방송 정책이 사업자‧공급자 중심으로 치우쳐 있다고 평가하면서 향후에는 정책 수립에 있어 이용자‧소비자 입장을 우선해 반영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방송‧통신‧인터넷 융합 환경에 대응해 미래지향적인 법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국언론학회는 공영방송 비정상의 정상화를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고, 한국방송학회에서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포함한 미디어 정책 7대 과제를 건의했으며, 한국언론정보학회에서는 비정상적 미디어 생태계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미래지향적 정책 설계 필요성을 제언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 등 방송의 독립성과 공적 책무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폭넓게 청취하고 이를 방송정책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