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분야 사이버 공격 대비 ‘공동 모의훈련’ 시행 ...

민간분야 사이버 공격 대비 ‘공동 모의훈련’ 시행
동시 다발적 사이버 공격 등 실전 중심의 대응 태세 점검

170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2월 25일부터 2월 26일까지 디도스 공격·해킹 메일 유포 등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 ‘민간분야 사이버 위기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래부는 사이버 공격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민간분야 사이버 위기 경보를 ‘주의’ 단계로 격상하고 대응 태세를 강화한 바 있다. 이번 모의훈련을 통해 사이버 공격 발생 시 민간기업의 신속한 대응 체계와 관계기관 간의 공동 대응체계를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훈련은 주요 통신사업자·백신사 및 사용자 접속이 많은 포털·웹하드·쇼핑몰·여행사 등 총 40개 민간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며, 참여 인원도 약 2,300여 명으로 대폭 확대한다. 또, 기업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주도하에 회사 내 침해사고 발생 시 시나리오별 대응계획 수립과 대응 조치 등 참여기업의 자체 훈련도 병행 시행해 훈련의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송정수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앞으로도 사이버 공격 대비 모의훈련을 주기적으로 실시해 최근 발생한 청와대 사칭 해킹 메일 유포 등 고도화되는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 능력을 지속해서 강화할 계획”이라며 “이용자들도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PC나 스마트폰에 최신 백신을 설치·업데이트하고 의심스러운 메일을 열람하지 않는 등 보안 관리에 유념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