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조례 폐지’ 아닌 ‘사회적 대화’할 때” ...

“TBS, ‘조례 폐지’ 아닌 ‘사회적 대화’할 때”
언론노조, 기자회견 통해 지역 공영방송 특별위원회 설치 요구

142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서울특별시의회가 9월 14일 임시회를 개회한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은 TBS의 발전을 위한 사회적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며 지역 공영방송 특별위원회 설치를 요구했다.

이번 임시회를 시작으로 TBS 조례폐지안은 20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상정되고, 26일에는 관련 공청회가 열릴 예정이다. 서울시는 TBS 예산안을 지난해 대비 88억 원 삭감했다.

언론노조는 서울특별시의회 앞에서 14일 오후 1시 기자회견을 열고, 이에 대해 “한국 방송 역사에서 최초로 공영방송이 지방의회의 결정으로 사라질 절차가 시작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국민의힘이 방송 내용에 대한 감사를 요구한 걸 두고 “군사정권 때나 하던 불법 검열”이라며 “민법부터 지자체 운영기관법까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해산 사유를 선언하고 ‘독립’이라는 명분으로 재정 지원 중단 꼼수를 쓰는 것이 과연 입법부인 서울시의회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인지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문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언론노조는 지역 공영방송 특별위원회 설치하고 공영방송으로서 TBS의 역할에 대해 시민 및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문제가 있다면 사회적 대화와 공론화를 통해 해결해 갈 일이지, 조례 폐지 같은 존립 기반을 없애는 행위에는 공감할 수 없다는 것이다.

언론노조는 “TBS는 400여 언론노동자들의 소중한 일터”라면서 “TBS를 정치적 볼모로 삼아 구성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어렵게 쌓아 올린 지역 공영미디어 모델을 붕괴시키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노동자들은 시민들과 함께 TBS를 지켜내고 시민의 공영미디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금 서울시의회가 해야 할 일은 TBS 조례폐지안의 상정이 아니라 특위 설치를 통해 시민들과 함께 공론장에 나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