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목동 본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SBS 목동 본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84

[기사발신지=연합뉴스(서울)] SBS는 목동 본사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방역 후 밀접 접촉자를 파악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SBS에 따르면 자회사인 SBS A&T 영상편집팀 소속 직원 한 명이 지난 23일 발열 증세가 나타나 다음 날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는 파악 중인 상태다. SBS는 이 직원의 동선을 확인하는 한편, 이 직원과 밀접 접촉한 직원의 경우 회사에 관련 사실을 바로 알리라고 공지했다. 영상편집팀 업무 공간과 엘리베이터 등 시설에 대한 방역은 마쳤다.

SBS는 “보건당국 조치에 발맞춰 대응하고 있으며 방송은 ‘SBS 감염병 예방 및 대응 매뉴얼’에 근거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대 후반으로 폭증하자 방송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드라마 촬영장에서 동시다발로 확진자나 밀접 접촉자가 발생해 10편가량 작품이 촬영을 중단한 데 이어 지상파 사옥에서까지 확진자가 나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