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 노조, 28일부터 총파업 찬반투표

OBS 노조, 28일부터 총파업 찬반투표

303

OBS 희망조합은 2012년 임단협 교섭 결렬에 따른 후속 조치로 지난 21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동안 노조는 조정 신청서에서 사측이 임금 협상안을 7차 교섭이 돼서야, 그것도 동결안을 제시하는 등 줄곧 불성실하고 무성의한 태도로 교섭에 임해 온 점을 지적하고 실질임금 회복과 법정수당 지급, ‘경력사원 -1호봉’ 문제 해결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노조의 임금안을 자세하게 설명한 바 있다.

이에 노조는 조정기간 동안인 오는 28일부터 2월 1일까지 닷새 동안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파업찬반 투표에서는 보도국을 중심으로 원격지에 근무하는 조합원이 많다는 점을 감안해 투표 시간을 2시간 늘린 밤 8시까지로 정해 최대한 투표를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김용주 노조위원장은 “조합원들은 지난 해 폭염 속에 회사를 살리겠다고 방통위 점거와 연좌 농성을 벌인 주인공”이라며 “사측이 말로만 희망을 얘기할 게 아니고 이제는 최소한의 성의를 보여야 할 때”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만약 사측이 종전 입장을 고수한다면 파국을 피할 수 없다”고 강력하게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