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의도 본관 근무 직원 코로나19 확진 ...

KBS, 여의도 본관 근무 직원 코로나19 확진
YTN, 본사 방문자 확진 판정…직원 중 의심증상자는 없으나 장애인 자막 송출 불가

79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KBS 여의도 본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YTN은 상암 본사 방문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일부 방송 시설을 폐쇄해 장애인 자막을 송출하지 못하고 있다.

KBS는 본관 3층 사무실에서 음향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9월 1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연구동을 방문한 외주 제작 PD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음향 담당 직원과는 접점이 없어 다른 경로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감염병 발생 시 KBS 업무 지속 계획’에 따라 즉각 긴급 대응 회의를 열었으며,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시행했다.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한 방역을 시행하고, 본관에 근무하는 전체 직원은 17일 오후까지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방송사로서의 차질 없는 역할 수행을 위해 방송 필수인력은 방역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토록 할 예정”이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KBS 연구동을 방문한 외주 PD의 경우, 10일과 11일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4동 사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접 접촉자는 16명으로 파악됐으며, 이 중 1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아울러, YTN은 15일 사내 공지를 통해 “지난 11일 서울 상암동 YTN 본사 사옥을 다녀간 외주 PD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본사 6층은 쇄했으며, 해당 층 근무자들은 자택 대기에 들어갔다. 본사 직원 중 의심증상자는 없으나 일부 방송 시설을 폐쇄하면서 장애인 자막을 송출하지 못하고 있다.

YTN은 “뉴스 프로그램을 만드는 시설은 3~4층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당장 보도 프로그램을 내보내는 데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면서 “방역 당국과 추후 조치를 논의 중이다. 비상 방송이 결정되더라도 임시 스튜디오 마련 등 비상 상황에 대한 준비를 마친 상태라 준비된 매뉴얼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