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통위원장, 취임 후 ‘지상파 3사’와 첫 대동 ...

한상혁 방통위원장, 취임 후 ‘지상파 3사’와 첫 대동
“위기의 지상파, 대응 방안 정부와 사업자가 함께 고민해야”

131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방송사업자들과 만남을 가졌다. KBS·MBC·SBS 사장 및 정책 본부장들과 방송 정책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 간담회가 9월 27일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한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공공 미디어의 핵심축인 지상파의 재정난과 영향력 감소로 인해 미디어 전반의 공공성이 약화될 우려가 있어 정부와 사업자가 함께 대응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먼저 지상파 스스로 과감한 경영 혁신과 체질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지상파의 발전을 독려하면서 “다만, 국민이 기대하는 공적 책임과 역할에는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누구나 정보를 생산할 수 있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지상파가 정확한 사실 확인을 바탕으로 공정하게 보도하고 미디어 비평 등 저널리즘 기능을 복원해 본연의 공적 가치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상파방송 3사 사장단은 “현재 지상파는 경영 효율화와 콘텐츠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정부가 매체 간 비대칭규제를 개선하고 글로벌 OTT의 국내 진출 가속화에 따른 공정한 제도를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핵심 한류 콘텐츠이자 국가의 미래 먹거리인 방송 콘텐츠 산업 진흥을 위해 현재 분산돼 있는 방송·통신 정책 기능의 통합과 보완이 시급함을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방통위도 미디어 산업 생태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전체 방송사업자가 글로벌 경쟁 상황에 대응해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제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비대칭 규제를 개선하고 효율적 정책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방송·통신융합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제도도 마련할 계획임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4월 재난방송 개선대책 수립 이후, 최근 재난 상황에서 지상파가 충실한 재난 매체로 역할 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국민 안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방송 현장의 주 52시간 안착, 11월부터 시행되는 외주제작 가이드라인의 엄정한 이행 등도 당부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