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덕 본 OTT, 침체기 맞나 ...

코로나19 덕 본 OTT, 침체기 맞나
국내외 주요 OTT 월 이용자 수 4개월 사이 10% 감소

323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과 맞물려 성장세를 지속했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이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넷플릭스와 웨이브, 티빙, 쿠팡플레이, 디즈니플러스, 시즌, 왓챠 등 국내 7대 OTT 서비스의 지난달 월간 활성 이용자 수(Monthly Active Users, MAU)는 2,683만 명으로 지난 1월 3,024만 명에 비해 11.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반기에 신규 가입자가 790만 명이나 증가한 디즈니플러스는 국내에선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디즈니플러스는 지난 1월 201만 명에서 4월 153만 명으로 23.9%가 감소했다. 이어 시즌이 176만 명에서 144만 명으로 18.2%, 쿠팡플레이가 367만 명에서 302만 명으로 17.7%, 왓챠가 129만 명으로 112만 명으로 13.2%, 웨이브가 492만 명에서 433만 명으로 12%, 티빙이 418만 명에서 386만 명으로 7.7%, 넷플릭스가 1,241만 명에서 1,153만 명으로 7.1%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정책 등의 덕을 봤었는데 거리두기 정책 해제에 따라 야외로 인파가 몰리면서 이용자가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OTT뿐 아니라 온라인 쇼핑, 배달 등 비대면 상황에서 증가세에 있었던 업종 전반적으로 사용자 감소 현상이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OTT 시장이 정점을 찍고 하락세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글로벌 OTT 시장 수익은 1,780억5,000만 달러로 한화로 211조2,700억 원이 넘는다”며 “OTT 시장이 등장해 규모가 커진 기간으로만 보면 감소세로 돌아서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었는데 코로나19 발생으로 OTT 시장이 오히려 더 커졌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상황으로 OTT 시장이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감소세로 접어드는 시기가 늦춰졌다는 것이다. 세계 최대 OTT 사업자인 넷플릭스가 11년 만에 가입자 감소에 접어든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계절적 영향’과 ‘히트 콘텐츠 부족’ 때문이라는 의견이 많다. 전통적으로 봄철은 외부 활동이 많아 다른 계절에 비해 시청률이 낮게 나오는데 히트 콘텐츠 부재와 맞물려 가입자가 감소했다는 것이다.

이에 국내 업체들은 글로벌 업체와의 제휴를 통한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티빙은 오는 6월 16일부터 파라마운트플러스 브랜드관을 오픈해 파라마운트플러스의 최신 라인업과 독점 콘텐츠를 제공하고, 쿠팡플레이는 스포츠 독점 중계권 확보로 차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쿠팡플레이는 최근 SNL코리아 등 오리지널 예능 콘텐츠와 토트넘 경기를 비롯한 스포츠 중계 콘텐츠로 웨이브를 따돌리고 3위 사업자 자리를 차지했다. 쿠팡플레이에 3위 자리를 내준 웨이브는 HBO맥스와의 협업을 논의 중이다. HBO맥스는 드라마 왕좌의 게임, 프렌즈 등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