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tGPT와 콘텐츠 제작의 미래

[칼럼] ChatGPT와 콘텐츠 제작의 미래

1724

[방송기술저널=모정훈 연세대학교 교수] 2022년 12월 미국의 연구소 OpenAI사가 AI 챗봇 ChatGPT를 출시하였다. 뛰어난 성능으로 서비스 시작 5일 만에 사용자가 백만을 넘기고, 구글의 검색 광고 사업 모델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해서 구글사의 주가가 출렁일 정도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챗봇은 작사, 작곡뿐 아니라 시, 에세이 쓰기, 컴퓨터 코딩 등을 자동으로 해줄 수 있다고 한다.

ChatGPT는 동사가 꾸준히 개발해 온 AI 기반 언어모델인 GPT-3 기술에 채팅 기술을 결합한 소프트웨어이다. 언어 모델은 문장이 주어지면 그 문장이 자연스러운 문장인지 그렇지 않은지를 판단할 수 있게 해주는 확률 모델로 인간의 언어를 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기존에는 C, Java같은 컴퓨터 언어로 컴퓨터와 소통했지만, 언어 모델의 발전은 사람의 언어로 바로 컴퓨터와 인터페이스할 수 있게 한다. 최근 AI 기술을 이용한 언어모델이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다. 대표적인 예인 GPT-3는 ‘Generative Pre-trained Transfomer’의 약자로 문장을 이해하고 생성(Generative)하는 데 쓰이고, 성능향상을 위해 3,000억 개의 데이터로 사전 학습(Pre-trained)되었으며, 차세대 신경망기술인 트랜스포머모델에 기반하였다. 트랜스포머 모델은 문장 속 단어 내의 관계를 추적해 맥락과 의미를 학습하는 신경망기술이고, GPT-3의 3는 1세대, 2세대를 이은 3세대 기술이라는 뜻이다.

이 언어모델의 가장 대표적인 응용 중 하나는 기사를 쓰게 하는 AI 기자이다. 현재 스포츠 기사, 증권 기사 등 정보를 전달하는 내용의 기사는 대부분 사람이 아닌 AI 기자에 의존하기 시작했다. 기사의 숫자가 비약적으로 증가하였다. 또 ChatGPT는 에세이를 작성한다. 문서를 요약한다거나 주어진 주제에 대하여 에세이를 작성할 수 있어서 학생들에게 에세이 과제를 내주는 것이 효과가 없어질 것으로 걱정하기 시작했다. 에세이의 질이 비약적으로 좋아졌기 때문이다.

또, 언어모델과 이미지 처리기술이 결합하면서 그림을 자동으로 그려주는 소프트웨어가 고도화하고 있다. 스페인의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의 이름을 딴 Dall-E, 미술대회에서 사람을 제치고 1등상을 수상해 논란을 야기한 미드저니(Midjourney) 등이다. Dall-E는 문장으로 그릴 내용을 묘사하면 거기에 맞는 그림을 즉석에서 그린다. 예를 들어, ‘방에서 혼자 맥주를 마시는 남자’라고 영어로 쓰면 아래와 같은 그림이 몇초 만에 그려진다. 카툰 작가들이 몇 시간 걸릴 일들이 몇초 만에 끝난다.

또, 네이버의 웹툰 AI 페인터는 웹툰 채색을 소프트웨어가 대신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사용자가 그린 그림을 원하는 색을 지정하면 AI가 색과 어울리도록 자동으로 그림을 색칠해준다. 비슷한 그림을 계속 그려야 하는 웹툰의 경우 등장인물의 옷 모양을 한번 지정해주면 거기에 맞도록 많은 이미지가 색칠되면서 웹툰 생산성이 향상될 것이다.

소위 생성 AI (Geneative AI)라고 불리는 분야가 활성화되고 있다. 에세이, 그림뿐 아니라 광고 제작, 영상 콘텐츠 제작에도 AI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ChatGPT는 광고할 상품명과 몇 문장을 주면 다양한 광고 문안(Copy)을 생성해준다. 2023년 1월, 미국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는 미국의 통신회사 민트모바일(mintMobile)사의 광고 문구를 작성하라고 ChatGPT에 지시했고 그 생성된 문장을 실제 광고 제작에 사용했다.

AI 기반 광고회사들도 붐을 이루고 있다. 290만 불의 투자받은 copy.ai사 이외에도 수십 개의 회사들이 자동 광고 문구 생성 사업에 뛰어들었다. 네이버, 카카오사도 AI 기술을 이용하여 광고 타기팅, 캠페인 문구 자동 생성, 고객 리뷰 요약 등으로 광고 효율화를 진행 중이다.

자동 영상 제작도 빠르게 현실화되고 있다. 자동으로 스크립트를 주면 유튜브용 영상을 제작해주는 회사가 사업을 시작했다. youtube에 가면 ‘5분에 영상 제작하기’ 같은 타이틀의 영상이 이러한 자동 영상 제작 서비스를 사용한 것이다. ChatGPT를 사용하여 영상 스크립트 자동으로 생성한 후 그 생성된 스크립트를 ‘pictory.ai’사의 영상 제작 서비스에 붙여 넣으면 자동으로 스크립트 기반 영상을 추천‧제작해준다. 선택하고 다듬기만 하면 youtube용 영상이 수십 분 만에 완성된다. 백그라운드 음악도 자동으로 추천해주므로 필요시 선택해서 넣으면 된다. 영상 제작의 신세계이다.

소위 이러한 생성 AI 기술은 초기 단계이다. 아직 전문가에 비해 품질이 많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빠른 제작 속도와 저렴한 비용 때문에 기술 고도화와 함께 많은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부인하기가 어렵다. 콘텐츠 제작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광고, 웹툰, 영상 제작 등의 콘텐츠 제작 자동화 기술은 향후 10년 동안 비약적으로 발전할 것이다. AI 기사와 함께 기사량이 엄청나게 증가한 것처럼 광고, 웹툰, 영상 제작 등의 자동화로 더 많은 영상 콘텐츠의 제작을 기대할 수 있다. 영상 제작의 단가 하락은 개인별로 커스터마이징된 광고와 영상 등을 만들게 할 것이다. 영상 제작의 가치사슬에 있는 많은 직업이 변화할 것으로 예측된다.

광고 기반 콘텐츠 사업의 미래는 이러한 변화에 얼마만큼 잘 적응하는가에 의해 결정될 수 있다. 구독자 기반 콘텐츠 사업은 개인 고객에게 얼마만큼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가에 따라 사업의 성패가 결정될 것이다. 광고 기반이든 구독자 기반이든 새로운 기술의 도입과 이에 대한 적응은 미래 콘텐츠 사업의 승패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일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 1859년 다윈의 이야기는 2023년에도 적용된다. 강한 자가 아닌 적응하는 자가 살아남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