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융합 환경 속 지역방송 활로 찾자’

‘방통융합 환경 속 지역방송 활로 찾자’

424

울산방송, 방송기술논문집 발간 및 특별세미나 개최


지난 달 29일 울산방송에서 특별 세미나가 열렸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이창형 회장이 ‘방통융합 환경과 지역방송의 활로’, SBS 박성규 부장이 ‘MMS와 지상파방송 블루오션 미래’를 주제로 강의했다.

이 회장은 디지털방송환경에 대한 새로운 방송서비스의 등장을 주목하며 방통융합위원회 논의, 상정후 디지털전환특별법의 변질 등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역방송의 활로에 대해서는 재원구조 취약, 콘텐츠 제작여건 약화 등 다매체 다채널 시대 경쟁의 심화 속에서 지역 방송의 전반적인 위기 상황을 야기했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방송발전 기금 지원, KOBACO 개선 등으로 재원을 확보하고 제작시설과 인력을 늘려 지역 콘텐츠 제작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부장은 MMS를 중심으로 와이브로, IPTV 등의 신규 서비스에 대한 방송기술을 중심으로 강의했다. 박 부장은 아날로그 종료를 대비해 재투자 환경을 준비하는 것이 시급하며 주파수를 고도화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로써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하고 시청자, 방송사, 가전사, 정부 모두가 윈윈(win-win)하는 전략을 구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1년여의 연구작업 끝에 현업에서 터득한 지식과 새로운 방송기술을 접목한 방송기술논문집도 발간했다.

창사10주년을 기념하여 발간된 이번 논문집엔 울산방송 자체 평가에 의해‘지역방송에 적합한 디지털 뉴스룸 모델 연구’(이상희 차장, 정창래 차장)‘ HD제작기반 효율적인 스튜디오 조명 연구’(이정근 차장, 고명환 차장), ‘지역방송의 APC 시스템과 변화 방향’(박준헌 차장, 안정일 차장)등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받은 논문들이 수록되어 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