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2021 방송대상’ 온라인 시상식 개최 ...

방통위, ‘2021 방송대상’ 온라인 시상식 개최
‘KBS 재난미디어센터’, ‘MBC 유통인프라부’, ‘EBS 온라인 개학방송 시스템 운영진’ 공로상 수상

224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재난정보 전파, 콘텐츠 아카이브 핵심 기술 개발, 비대면 온라인 개학방송 서비스 지원에 각각 힘쓴 ‘KBS 재난미디어센터’, ‘MBC 유통인프라부’, ‘EBS 온라인 개학방송 시스템 운영진’에 공로상이 돌아갔다.

방통위는 한 해 동안 국내에서 제작·방송된 우수 프로그램과 방송문화 발전에 기여한 개인·단체를 시상하는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온라인 시상식을 9월 13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방통위 방송대상은 방송 제작에 기여한 방송인들을 격려하고, 유공자들을 포상해 방송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2008년부터 매년 개최해 오고 있는 행사이다.

올해 방송대상에는 160편이 넘는 작품이 응모해 경합을 벌였으며, 예심과 본심을 거쳐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특별상 등 총 15점이 선정됐다.

대상에는 한류 문화 확산에 기여한 CJ ENM의 ‘사랑의 불시착’이 선정됐다. ‘사랑의 불시착’은 한국 재벌이 북한에 불시착해 현지 장교와 사랑을 키워가는 판타지 드라마로, 전 세계 190여 개국에 소개됐고, 특히, 일본에서는 한류 재점화의 불씨가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으로는 노동자들의 산업 재해를 다룬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인 포항MBC의 ‘그 쇳물 쓰지 마라’가 수상했다.

그 외에도 총 8편의 우수상으로 △사회문화발전 부문에서는 CJ ENM의 ‘유 퀴즈 온 더 블록’과 JTBC의 ‘이태원 클라쓰’ 그리고 KBS의 6.25전쟁 70주년 특별기획 ‘나는 여자 의용군입니다’가 선정됐다.

이어 △창의혁신 부문에서는 KBS의 ‘모던 코리아’, △한류확산 부문에서는 SBS의 ‘낭만닥터 김사부2’, △지역발전 부문에서는 KNN의 ‘피란 1023’과 제주CBS의 제주4.3특집다큐 ‘물에서 온 편지’, △웹·앱 콘텐츠 부문에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며느라기’가 차지했다.

또한, 방송 발전에 기여한 방송인과 단체를 선정해 시상하는 공로상에는 2020년 장마 당시 평균 10시간의 기상특보 등을 통해 실질적인 재난정보를 전파한 ‘KBS 재난미디어센터’, 대용량의 콘텐츠 아카이브 핵심 기술을 개발해 방송장비의 국산화에 성공한 ‘MBC 유통인프라부’, 코로나19 상황에서 온라인 개학방송 시스템을 구축해 비대면 온라인 개학방송 서비스를 지원한 ‘EBS 온라인 개학방송 시스템 운영진’에게 돌아갔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온라인 시상식에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우리 방송이 코로나19 극복에 큰 힘이 되고 위로가 되고 있다”며 제작 현장에서 묵묵히 애쓰고 있는 방송인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아울러 “디지털 대전환이라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대한민국의 우수한 콘텐츠가 전 세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며 “방통위는 양질의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콘텐츠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