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 사장 “KBS, 세계적인 공영미디어로 거듭날 수 있어” ...

박민 사장 “KBS, 세계적인 공영미디어로 거듭날 수 있어”
공영방송 역할 수행, 제작 스튜디오 구축, 복합문화공간 신설 등 3대 비전 발표

274
제공: KBS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KBS가 공사창립 51주년을 맞아 공영방송 본연 역할 수행, 고품격 제작 스튜디오 구축, K-콘텐츠 복합문화공간 신설 등을 골자로 하는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박민 KBS 사장은 3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본사에서 열린 ‘공사창립 51주년 기념식’에서 “지금은 KBS의 앞으로의 50년을 준비하는 중차대한 시기”라며 KBS의 50년을 책임질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박 사장은 첫 번째 비전인 ‘공영방송 본연의 역할 수행’에 대해서 “보도, 시사교양, 국제방송, 시청자센터 등이 중심이 될 것”이라며 “수신료의 가치를 온전히 실현하기 위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 비전은 콘텐츠 제작 부분인 가칭 ‘콘텐츠 K’를 신설하는 것이다. KBS는 “영국 ‘BBC 스튜디오’와 같은 고품격 제작 스튜디오를 신설해 드라마와 예능 등 다양하고 수준 높은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통‧판매까지 담당하는 종합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 비전은 K-콘텐츠가 중심이 되는 복합방송문화공간의 신설이다. 박 사장은 “K팝부터 드라마, 푸드, 뷰티까지 문화 전 분야를 포괄해 전시와 공연 관람, 체험까지 할 수 있는 복합 공간 ‘K 스튜디오’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를 위해 상반기 중 조직 개편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이외에도 △방청객 편의를 위한 모바일 티켓 발권 △9월을 목표로 한 KBS 방송 견학홀 리모델링 등을 통해 시청자 불편을 최소화하고, △미래 세대와의 소통 강화 △공동체라디오 등과의 협업 확대 △KBS 콘텐츠 개방 확대 등을 통해 국민의 삶에 다가가는 KBS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사장은 수신료 분리고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방송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수신료 분리고지의 본격 시행을 앞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국민을 섬기는 마음으로 시청자를 위한 책무 이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