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분 매각 작업 ‘난항’…언론노조 YTN지부 “매각 멈춰라”

YTN 지분 매각 작업 ‘난항’…언론노조 YTN지부 “매각 멈춰라”

583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정부가 한전KDN과 마사회 등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YTN 지분은 전량 매각하기로 했지만 매각 작업이 초반부터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윤석열 정권이 미리 인수자를 정해놓고 매각 주관사 선정 과정에까지 개입한 것이라면, 이것은 ‘게이트’ 수준의 범죄”라며 “더 늦기 전에 YTN 강제 매각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정부는 ‘공공기관 자산 효율화 계획’에 따라 한전KDN과 마사회 등이 보유하고 있는 YTN 지분을 매각하기로 했다. 한전KDN은 이사회를 열어 보유 중인 YTN 지분 21.34%를 매각하기로 의결했고, 마사회 역시 9.52%의 YTN 지분을 매각키로 했다.

이후 진행된 한전KDN의 YTN 지분 매각 주관사 선정 과정은 초반부터 치열한 경쟁에 들어갔다.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삼일회계법인, 삼정KPMG,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 등이 경쟁 입찰에 참여했고, 그 중 삼성증권이 매각 주관사로 최종 선정됐다. 하지만 삼성증권은 돌연 포기 의사를 밝혔고, 2순위였던 삼일회계법인이 주관사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열기를 띄었던 한전KDN과 달리 마사회의 지분 매각 주관사 입찰에 응한 업체는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3월 21일 성명을 통해 “매각 주관사는 마사회를 대신해 YTN의 가치를 평가하고, 인수자를 물색해, 비싼 값에 넘기고 수수료를 받는 일종의 거간꾼인데 누구도 마사회의 YTN 지분을 거간하겠다고 나서진 않은 것”이라고 말한 뒤 “금융가에서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며 “상식적이지 않는 ‘수상한 징후’가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YTN 지분을 대신 팔아 주겠다던 거간꾼들이 위험을 뒤늦게라도 깨닫고 처벌받을까 두려워 몸을 뺀 거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윤석열 정권이 YTN 매각 과정에 눈치 없이 끼어든 거간꾼들을 치워 버린 것이라면 이것은 범죄”라며 “YTN을 놓고 무슨 짓을 벌이고 있는 건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윤석열 정권의 언론장악 시나리오가 곳곳에서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권력은 무한하지 않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