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통화도 초고화질로…SK텔레콤 ‘콜라 2.0’ 출시 ...

영상통화도 초고화질로…SK텔레콤 ‘콜라 2.0’ 출시
5G로 최대 4배 향상된 QHD 화질 영상통화 가능해

96
제공 : SK텔레콤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에서 초고화질(QHD)로 영상통화가 가능한 ‘콜라(callar) 2.0’을 출시한다고 9월 10일 밝혔다.

‘콜라’는 SK텔레콤이 제공하는 통화 플랫폼 T전화의 영상통화 서비스로, 2018년 4월 출시했다. SK텔레콤은 5G 서비스에 맞춰 콜라2.0 업그레이드를 통해 HD 화질보다 최대 4배 선명한 초고화질(QHD) 영상통화를 구현했다.

콜라 2.0에서는 영상통화 시 화질을 선택할 수 있어 데이터 사용량을 조절할 수 있다. 5G의 경우, 초고화질과 고화질, 데이터 절약모드 3단계 중 본인의 데이터 이용 환경에 맞춰 이용할 수 있다. 또, 최신 영상 압축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c)를 전면 반영해 차별화된 영상 품질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콜라 2.0 업그레이드에 맞춰 서비스 UI도 전면 개편해 이용 편의성 향상과 다양한 콘텐츠 제공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영상통화에 이용하는 AR 스티커 콘텐츠 속성에 맞춰 △얼굴에 활용하는 ‘마스크’ △애니메이션 배경을 이용하는 ‘포토부스’ △사용자 간 상호작용을 통해 오늘의 운세, 타로카드 결과, 얼굴나이 분석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놀이터’ △영상통화 배경과 인물의 분리가 가능한 ‘배경 꾸미기’ 등 4개 카테고리로 메뉴를 나눠 사용성을 개선했다.

특히, 배경 꾸미기는 5G 이동통신 환경에서 인공지능(AI) 딥러닝 영상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사람과 배경을 실시간으로 분리해 야구장, 우주, 스카이다이빙 등 여러 가지 상황을 배경화면으로 설정함으로써 영상통화에 재미를 더했다.

콜라 2.0 영상통화 콘텐츠는 수시 업데이트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향후에도 다양한 콘텐츠가 추가 제공될 예정이다. 콜라의 새로운 기능은 T전화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T전화 콜라 출시 이후, 매월 150만 명 이상이 꾸준히 이용 중이며, 스티커 이용 건수도 매월 700만 건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영유아 자녀와 부모 간 통화는 물론, 20~30대 커플 통화가 크게 증가하며, 최근 1개월간 약 1천만 콜을 기록하는 등 이용량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재훈 SK텔레콤 MNO서비스사업그룹장은 “SK텔레콤은 콜라 2.0 서비스에서 초고화질 영상통화를 구현하는 등 고객들에게 초시대를 열어가는 5G 이동통신의 새로운 경험을 지속해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