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최우수 5G 상용화’ 수상…4년 연속 수상 기록 이어가

SK텔레콤, ‘최우수 5G 상용화’ 수상…4년 연속 수상 기록 이어가

88
제공 : SK텔레콤

[방송기술저널 이진범 기자] SK텔레콤은 9월 2일(영국 현지 시각)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20’에서 ‘최우수 5G 상용화(Best 5G International Commercial Launch)’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5G 월드 어워드 2020’은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Media)’가 주관하는 ‘5G 월드 서밋 2020(5G World Summit 2020)’의 일부 행사다. 올해는 언택트로 진행했으며, 15개 부문에서 5G 관련 혁신적 기술·서비스를 선정했다.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상용화, AR·VR 서비스 출시 등 5G 기술·서비스를 선도해 온 점을 인정받아 ‘최우수 5G 상용화’로 선정됐다. SK텔레콤은 2018년 12월 기업 고객 대상으로 ‘스마트팩토리’를 론칭하는 등 5G B2B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시작했으며, 2019년 4월에는 일반 고객 대상으로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서비스를 상용화하며 5G-LTE 결합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속도를 구현했다.

또한, 점프 AR 동물원, 5G LoL 파크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5G 서비스를 활성화했으며, 초고주파 통신기술 및 SA 방식의 통신기술 개발을 완료하는 등 5G기술 진화도 선도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3.5GHz 주파수 기반 전국망 커버리지를 확대하는 한편, B2C 및 B2B 등 다양한 서비스 특성에 따른 최적의 맞춤형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G 월드 어워드에서 4년 연속 수상하는 기록도 세웠다. 2017년에는 ‘협력사와의 최고 5G 구현(Best 5G Trial Between an Operator and Vendor)’ 부문을, 2018년에는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Best Network Development of the Year Award)’ 부문을, 2019년엔 ‘최우수 에지 컴퓨팅 기술(Best Edge Computing Technology)’ 부문을 각각 수상했다.

SK텔레콤은 올해 5G 관련 주요 국제 어워드에서 연속 수상하며 글로벌 톱 수준의 5G 기술력을 입증했다. 지난 7월 스몰셀 어워드에서 ‘스몰셀 설계 및 기술 상용화’ 부문을, 8월엔 리딩 라이트 어워드에서 ‘가장 혁신적인 5G 전략’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5G 월드 서밋’ 첫날 기조 연설에서 박종관 SK텔레콤 5GX기술그룹장은 ‘5G 초혁신 시대 선도’를 주제로 세계 5G를 이끌고 있는 글로벌 기업 참가자들에게 우리나라의 앞선 5G 기술과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공유했다.

박 그룹장은 “SK텔레콤의 5G 기술은 이미 많은 글로벌 기업에게 공유되며 5G 생태계를 이끌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세계가 인정하는 ICT 1등 국가로서 입지를 강화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