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베이직하우스, 한글날 맞아 ‘입는 한글’ 선보여 ...

SK텔레콤-베이직하우스, 한글날 맞아 ‘입는 한글’ 선보여
‘5GX 체험존’에 ‘우리말 역사존’ 마련해 우리말 지켜낸 조선어학회 정신 기려

57
제공 : SK텔레콤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한글날을 맞아 SK텔레콤과 베이직하우스는 서울 광화문 ‘SKT 5GX 부스트파크’ 일대에서 우리말 역사 찾기 캠페인 ‘당신을 기억합니다’를 10월 1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광화문 지역에서 ‘한글 맞춤법 통일안’ 이미지를 찾은 고객 200명에게 베이직하우스의 ‘입는 한글’ 한정판 티셔츠를 제공하고, 이 외 참가자 전원에게 음료 교환권을 증정한다. ‘한글 맞춤법 통일안’은 1933년 조선어학회 회원들이 한글 맞춤법 체계를 통일해 발표한 것으로 일제 강점기 우리말 지키기의 상징 중 하나다.

이번 캠페인에서 증정하는 ‘입는 한글’ 티셔츠는 베이직하우스가 유명 작가들과 협업해 만든 제품 중 △한글 자음 ‘ㄱ’을 활용한 유창창 작가의 ‘똑부러진 기억’ △달이 차고 기우는 모습을 한글과 결합한 장안나 작가의 ‘달이 차오른다’ 등 2종이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광화문 지역에서 자동으로 뜨는 시럽(Syrup) 또는 OK캐시백 애플리케이션의 ‘우리말 역사 찾기 캠페인’ 알림 메시지를 눌러 ‘한글 맞춤법 통일안’ 이미지를 찾으면 된다. 이후 광화문 교보문고에 있는 ‘SKT 5GX 체험존’을 찾아 5G 서비스 체험 후, 직원에게 쿠폰을 제시하면 ‘입는 한글’ 티셔츠를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글날을 기념해 광화문 교보문고 내 ‘5GX 체험존’에 ‘우리말 역사존’을 마련했다. ‘우리말 역사존’은 일제 강점기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제정하고 ‘우리말 큰사전’의 기틀을 잡은 조선어학회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고 ‘우리말 기억 카드’로 이를 기릴 수 있도록 구성했다.

허선영 SK텔레콤 통합유통센터장은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광화문 지역에서 우리말 역사 찾기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전국 각지 ‘5GX 부스트파크’와 연계해 고객들에게 특별한 지역 기반 마케팅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