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미니폰’ AI 탑재…우리 아이 위치도 자동으로 알려준다

SK텔레콤 ‘미니폰’ AI 탑재…우리 아이 위치도 자동으로 알려준다

305

[방송기술저널 강민정 기자] 어린이 전용 스마트폰 ‘미니폰’의 기능이 대폭 업데이트됐다. SK텔레콤은 △’미니폰’에 음성인식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를 탑재하고 △위치 공유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미니폰’과 키즈폰 구매고객 대상 5월 가정의 달 이벤트도 실시한다고 4월 30일 밝혔다.

지난 3월초 출시된 ‘미니폰’은 웹서핑·앱스토어·카카오톡 등을 차단해 스마트폰 중독과 유해물 노출 위험을 없앤 점이 특징이다. 초등학생 고객의 경우 학년이 올라갈수록 워치형 키즈폰보다 스마트폰 디자인을 선호하지만, 부모는 스마트폰 중독과 유해물 노출 걱정에 구매를 망설인다는 점에 착안해 기획됐다.

실제로 ‘미니폰’의 초등학교 2~5학년 고객 비중은 약 50%로, 워치형 키즈폰인 ‘쿠키즈워치 준(JooN)’ 시리즈 동일 나이대 고객 비중(22%)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미니폰’ 고객은 이번에 새롭게 탑재된 ‘누구’의 음성인식 기능을 통해 ▲백과사전·한영사전(교육) ▲날씨·알람·일정(편의) ▲운세·감성대화(재미) 등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궁금한 점이 생겼을 경우 홈 화면을 쓸어올린 뒤 “○○○이 뭐야?”라고 물어볼 경우, 백과사전(위키피디아) 검색 결과를 화면·음성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고객의 의견을 반영해 위치 공유 기능도 강화했다. 기존에는 어린이가 스스로 전송할 때만 위치를 알 수 있었으나, 이제부터는 원하는 시간 설정 시 해당 시간에 부모의 휴대폰으로 위치를 자동 전송한다. 해당 기능은 SK텔레콤이 제공하는 무선 자동 업그레이드를 통해 업데이트된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그룹장은 “‘미니폰’ 출시 후 어린이 고객과 부모 양측의 요구를 신속히 살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부분을 즉각 반영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고객의 요구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