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세계 최초 HFC 2.5G기가 케이블모뎀 개발 성공

SK브로드밴드, 세계 최초 HFC 2.5G기가 케이블모뎀 개발 성공

583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SK브로드밴드는 세계 최초로 2.5기가(Gbps) 인터페이스가 제공되는 케이블모뎀 개발에 성공했다고 7월 15일 밝혔다. 케이블모뎀은 HFC망에 인터넷과 인터넷TV(IPTV)를 제공하는 단말장치를 일컫는다.

광동축혼합망(Hybrid Fiber Coaxial cable, HFC) 기술은 동축케이블과 광케이블로 구성된 망을 이용하여 초고속인터넷 및 IPTV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로 이전에는 최대 500Mbps까지 서비스가 가능했으나, 이번 케이블모뎀 개발로 HFC 가입자 댁내에 최대 2.5기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닥시스(DOCSIS: HFC망 통신을 위한 표준) 3.1 기술을 적용해 1기가 속도제공 케이블모뎀을 개발한데 이어, 이번에도 같은 닥시스(DOCSIS) 3.1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초로 2.5기가 속도제공 케이블모뎀 개발에 성공했다.

이 케이블모뎀은 기존에 1기가 4개 포트에 추가로 2.5기가 포트까지 총 5개의 포트를 제공하며, 가입자 댁내의 다양한 단말기를 수용할 수 있어 집안에서 스마트폰, 노트북 등 여러 단말기를 사용하는 통신 환경에 최적화돼 있다.

특히 HFC는 과거 방송망 기반에서 IP망으로 발전해온 매체로서 상향 대역폭이 부족했으나 이번에 개발한 케이블모뎀은 상향 대역폭을 기존 100Mbps에서 500Mbps로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가입자에게 충분한 대역폭을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유무선 통신 환경을 제공해, 두 명의 사용자가 동시에 1기가 서비스를 사용해도 끊김 없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박찬웅 SK브로드밴드 인프라 부문장은 “2.5기가 케이블모뎀 개발을 통해 가입자의 다양한 단말기를 수용하고 폭증하는 트래픽을 끊김 없이 서비스해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 앞으로도 최고의 통신, 미디어 회사로 거듭나고, 10기가급 인터넷 서비스 제공 환경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