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카타르 월드컵’ 10초 빨리 중계한다 ...

SBS, ‘카타르 월드컵’ 10초 빨리 중계한다
저지연 스트리밍 서비스와 멀티 오디오 스트리밍 중계

264
제공: SBS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SBS가 ‘카타르 월드컵’을 더 빠르고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스트리밍 신기술을 도입했다.

SBS는 11월 16일 “다가오는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시청자들을 위해 다양한 실감형 서비스들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카타르 월드컵은 오는 20일부터 12월 18일(현지기준)까지 카타르에서 진행된다. 우리나라는 우루과이, 포르투갈, 가나 등과 함께 H조에 속해있다.

SBS는 계열사인 SBSi와 공동으로 SBS 공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두 가지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 우선 아이렌소프트(Airensoft), 솔박스(Solbox)와 함께 최신 표준인 LL-HLS(Low Latency-HLS)를 적용한 저지연 스트리밍 기술을 통해 이번 월드컵 기간 동안 가장 빠른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SBS 앱을 사용해 월드컵을 시청하는 모바일 시청자들은 기존 대비 약 10초 이상 빨라진 중계로, 딜레이를 최소화한 경기를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프라운호퍼(Fraunhofer IIS-유럽 최대 응용과학연구소, 독일), 디에스브로드캐스트(DS Broadcast)와 공동으로 세계 최초 MPEG-H 기반의 멀티 오디오 스트리밍 중계를 실시한다. 멀티 오디오란 시청자들이 다양한 형태의 오디오를 실시간으로 바꿔가며 들을 수 있는 서비스로 SBS는 카타르 현지로부터 공급되는 신호를 기반으로 ‘기본’, ‘해설’, ‘현장’, ‘영어’ 총 4개의 오디오 모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시청자들은 평소에는 ‘기본 모드’로 중계를 즐기다가 더욱 생생한 해설이 필요할 때는 ‘해설 모드’, 경기에만 집중하고 싶을 땐 ‘현장 모드’, 나아가 현지 영어 중계를 듣고 싶을 땐 ‘영어 모드’로 바꿔가며 한층 풍부한 오디오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김상진 SBS CTO는 “이번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을 기점으로 SBS가 보유한 스트리밍, AI 등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미디어 기술이 다양한 미디어 서비스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