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 노조 “대주주는 경영정상화 위한 구체적 계획 마련하라” 촉구 ...

OBS 노조 “대주주는 경영정상화 위한 구체적 계획 마련하라” 촉구
OBS, 방송 재허가 의결 보류

1112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OBS에 대한 지상파 방송 재허가 의결이 보류된 가운데 OBS 구성원들이 대주주를 향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계획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2월 11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OBS에 대한 재허가 의결을 보류했다. OBS는 방송평가 1000점 만점 중 재허가 승인의 기준 점수인 650점 이상인 652.57점을 받았다. 하지만 중점 심사 사항인 ‘방송 프로그램의 기획‧편성‧제작 및 공익성 확보 계획의 적절성’에서 배점의 50% 미만으로 평가됐다. 앞서 방통위는 개별 심사 사항의 과락 기준을 40%에서 50%로 강화했다.

방통위는 재허가심사위원회의 의견을 수용해 OBS의 경우 경영정상화를 위한 이행계획 등을 확인한 후 재허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는 12월 12일 성명을 발표하고 “OBS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흑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방통위는 OBS에 경영정상화를 주문했다”며 “지역 지상파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않은 채 제작비를 삭감하고 인건비를 줄여서 이뤄낸 흑자는 방송사의 경영정상화와는 거리가 멀다는 말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OBS 노조는 “지상파 방송은 공공재로, 민간이 지분을 소유했다고 해서 방송은 도외시한 채 제작비 삭감과 인건비 쥐어짜기라는 시장 논리만을 내세운다면, 사회의 공기로서 지역 언론으로서 제대로 된 역할은 기대할 수 없다”며 “제작비 삭감, 인건비 쥐어짜기로는 더 이상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주주를 향해 “결국 이사회의 최대 의결권을 가진 1대 주주가 OBS의 재허가와 경영정상화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계획을 확실하게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