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3월 봄 개편 통해 월화드라마 재개 ...

MBC, 3월 봄 개편 통해 월화드라마 재개
유연한 편성 선도…10시 교양존, 주말 와이드 예능 신설

341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MBC가 3월 봄 개편을 맞아 9시 월화드라마를 재개하고 주말 와이드 예능을 신설한다.

MBC는 지난해 ‘웰컴2라이프’를 끝으로 월화드라마를 잠정 중단했었다. 당시 업계에서는 시청률 부진에 의한 경영난으로 해석했다. 또한 시청률이 잘 나오더라도 광고 수익으로 바로 연결되지는 않아 월화드라마 제작 자체가 적자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비상경영에 들어간 지상파에서 월화드라마는 큰 고민이었다.

하지만 달라진 생활 패턴에 맞춰 9시 드라마를 처음 선보였던 만큼 MBC는 3월 개편을 맞아 다시 월화드라마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월화극 첫 주자로 나선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는 이준혁, 남지현, 김지수, 양동근 등 막강한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게임을 그린 드라마다.

MBC 드라마는 편성에서뿐만 아니라 드라마 형식과 제작에 있어서도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365’에 이어 5월 방영될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후속은 MBC가 그룹사인 MBC 에브리원과 손잡고 선보이는 ‘MBC 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십시일반’이다. 8월에는 방송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작품, ‘SF8’이 방송된다. 김의석, 노덕, 민규동, 안국진, 오기환, 이윤정, 장철수, 한가람(이상 가나다순) 등 대한민국 대표 영화감독들이 만든 SF 시리즈, ‘SF8’은 ‘오리지널’과 ‘감독판’ 2가지 버전으로 제작되어 MBC와 wavve를 통해 각각 온에어된다.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 종영 후 편성되는 새로운 음악 예능 ‘오! 나의 파트,너’는 드라마와의 경쟁 환경 속에서 와이드한 편성 및 음악장르로 차별화를 시도한다. ‘오! 나의 파트,너’는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도전자 중 함께 할 파트너를 찾아 완벽한 하모니를 완성해야 하는 대국민 반전 추리 음악쇼로, 지난 파일럿 방송 이후 큰 화제를 모았다.

새 예능 ‘부러우면 지는 거다’(이하 ‘부럽지’)는 ‘언니네 쌀롱’ 시즌 종료 후속으로 오는 3월 9일 월요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부러우면 지는 거다’라는 위트 넘치는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제대로 자극할 예정이다.

10시 시간대엔 교양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방송된다. 월요일엔 ‘스트레이트’, 화요일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와 ‘PD수첩’, 수요일엔 ‘실화탐사대’, 목요일엔 신개념 다큐, ‘시리즈M’과 ‘100분 토론’이 각각 방송된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