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복면가왕’ 포맷 리메이크 30개국 돌파 ...

MBC ‘복면가왕’ 포맷 리메이크 30개국 돌파
스핀오프 ‘The Masked Dancer’ 미국 방영 확정으로 IP 가치 증가

58
‘복면가왕’ 스위스판, 제공 : MBC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MBC ‘복면가왕’의 노르웨이판과 스위스판이 11월 현지 방영하면서 리메이크한 ‘복면가왕’을 방영한 국가 수가 30개국을 돌파했다.

노르웨이 방송사 NRK1는 ’복면가왕’ 노르웨이판 ‘Maskorama’을 11월 7일 토요일(현지 시각) 저녁 방송했다. 이로써 노르웨이는 ‘복면가왕’ 리메이크를 방영한 30번째 국가가 됐으며, ‘Maskorama’는 46.9%의 시청점유율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이어 13일에는 ‘복면가왕’ 스위스판 ‘The Masked Singer Switzerland’ 시즌1 첫 회가 반영돼, 스위스는 ‘복면가왕’ 리메이크를 방영한 31번째 국가가 됐다.

MBC ‘복면가왕’은 지난 2019년 미국 FOX에서 리메이크하면서 대성공을 거둔 것을 시작으로, 독일, 프랑스, 호주, 네덜란드 등 각국에서 리메이크되며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다. 영국의 전문 매체 K7 미디어는 ‘복면가왕’을 ‘2019년 올해의 포맷(Format of the Year)’에 선정하기도 했다.

올해 1월 영국판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러시아, 오스트리아, 벨기에, 체코·슬로바키아(공동 제작), 루마니아, 핀란드, 이스라엘,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말레이시아, 페루, 필리핀, 노르웨이를 거쳐 11월 13일 방영된 스위스판까지 ‘복면가왕’ 은 2020년에만 19개국에서 제작 방영됐다.

‘복면가왕’의 스핀오프인 ‘The Masked Dancer’도 올 12월 27일 미국 FOX 채널을 통해 공개하는 것이 확정돼 ‘복면가왕’의 IP 가치는 더욱 증가했다.

MBC 미디어사업국 관계자는 “내년에도 ‘복면가왕’은 최소 5개국 이상에서 첫 선을 보이는 것이 이미 확정됐다”며 “스핀오프인 ‘The Masked Dancer’의 미주 제작 방영 외에도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포맷 수출이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현지에서 방영되고 있는 미국판 ‘더 마스크드 싱어(The Masked Singer)’ 시즌4 는 영화배우 미키 루크 등이 정체를 드러내며 열기를 더해 예능과 드라마를 통틀어 당일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시즌 4는 총 14개의 에피소드를 예정하고 있으며, 미국 지상파 방송 FOX에서 프라임타임인 수요일 저녁 8시(현지 시각)에 방영된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