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 최초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출시 ...

LG전자, 세계 최초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출시
화면이 말린 정도에 따라 다양한 공간 연출 가능

134
제공 : LG전자

[방송기술저널 이진범 기자] LG전자가 세계 최초 롤러블(Rollable)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LG SIGNATURE OLED R, 모델명: RX)을 국내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10월 20일 온라인으로 LG 시그니처 올레드 R 론칭 행사를 열고 LG전자베스트샵 강남본점, 롯데백화점(본점), 신세계백화점(강남점, 센텀시티점), 현대백화점(목동점, 무역센터점), 롯데하이마트 잠실점 등 국내 프리미엄 가전 매장에 순차적으로 제품 진열을 시작한다. 제품 출하가는 1억 원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손대기 상무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기술 혁신을 하나의 작품으로 승화시킨 기존에 없던 제품”이라며 “‘모두가 선망하는 TV’라는 품격에 걸맞은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며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65형(대각선 길이 약 163㎝) 화면을 통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올레드의 압도적 화질을 구현한다. ‘R’는 혁신적인(Revolutionary) 롤러블(Rollable) 폼팩터로 사용자의 공간을 재정의(Redefine the Space)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롤러블 TV라는 특성을 살려 화면이 말려 들어가는 정도에 따라 기존의 정형화된 TV 폼팩터로는 불가능했던 다양한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전체 화면을 시청할 수 있는 풀뷰(Full View) △화면 일부만 노출되는 라인뷰(Line View) △화면을 완전히 없애주는 제로뷰(Zero View) 등을 지원한다.

라인뷰는 음악, 시계, 액자, 무드, ThinQ 홈보드 등 총 5가지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무드 모드를 활용해 마치 집 안에 모닥불을 피워 놓은 듯한 분위기를 연출하거나, ThinQ 홈보드로 TV와 연동된 집 안 스마트기기의 작동 상태를 확인하는 식이다.

화면을 완전히 숨기는 제로뷰는 그 자체로 인테리어 오브제 역할을 한다. 움직임을 감지하는 모션 센서를 탑재해 사용자가 다가가면 웰컴 조명 효과를 낸다. 특히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4.2채널에 100와트(W) 출력을 내며, 제로뷰 상태에서 블루투스 스피커로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모두가 선망하는 TV’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제품 생산부터 마케팅, 고객 관리에도 차별화할 방식을 도입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경북 구미 TV 생산라인에서 생산하며, 생산부터 검사까지 명장이 수작업을 통해 진행한다. 또, 알루미늄 본체 상판과 측면에 고객이 원하는 문구를 새기는 각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스피커를 덮고 있는 덴마크의 명품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Kvadrat)’의 원단은 △시그니처블랙(Signature Black) △문그레이(Moon Gray) △토파즈블루(Topaz Blue) △토피브라운(Toffee Brown) 등 4가지 컬러 가운데 고객이 직접 원하는 색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3년간 무상 서비스는 물론 연 2회 특별 점검 서비스도 제공한다. 제품 설치 시에는 서비스 명장과 LG전자 연구원이 함께 방문하는 동행 서비스를 선보인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