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시각장애 학생 전용 도서관 7호점 건립 ...

LG유플러스, 시각장애 학생 전용 도서관 7호점 건립
사회복지법인 하트-하트재단과 대구광명학교에 최신 ICT 기기 갖춘 도서관 설립

165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LG유플러스는 사회복지법인 하트-하트재단과 시각 장애아동의 교육환경 질을 높이고 비장애인과 지식정보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대구광명학교에 U+희망도서관을 구축했다고 12월 9일 밝혔다.

‘U+희망도서관’은 전국 맹학교에 최신 ICT 기기를 지원해 시각장애를 가진 청소년이 도서관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LG유플러스는 2017년부터 전국 맹학교에 U+희망도서관을 지어왔으며, 이번 대구광명학교 U+희망도서관은 청주맹학교, 강원명진학교, 부산맹학교 등에 이어 7번째 도서관이다.

U+희망도서관 지원 사업 기금은 LG유플러스 전체 임직원이 참여한 나눔 경매를 통해 마련했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활용해 학생들이 시각 장애 정도와 관계없이 도서관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음성 지원 프로그램 탑재 최신형 PC, △시각 장애 전용 모니터, △점자 출력이 가능한 레이저 프린터 등을 기증했다.

대구광명학교 조현관 교장은 “시각적으로 전혀 보이지 않는 전맹 학생과 희미하게 시각적 인지가 가능한 저시력 학생의 특성에는 차이가 있어 통합 수업 및 교육 자료 제작 등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U+희망도서관 건립을 통해 학생들이 더 나은 교육 환경을 누리며 각자의 꿈을 키워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민 LG유플러스 ESG추진팀장은 “U+희망도서관 지원 사업을 통해 시각장애 학생들의 정보 접근성 및 학습 격차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LG유플러스는 향후 시각장애인을 비롯해 사회 취약 계층 지원을 통해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