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가상발전소’ 사업 진출 위해 협력 확장 ...

LG유플러스, ‘가상발전소’ 사업 진출 위해 협력 확장
스마트그린빌리지·한화시스템과 재생에너지 공급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161
제공: LG유플러스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LG유플러스는 태양광 발전 사업 개발 컨설팅 업체 ㈜스마트그린빌리지, 태양광 발전소 관련 ICT 솔루션 및 인프라 전문 기업 한화시스템과 함께 재생에너지 공급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VPP)와 직접 전력구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 사업 등 전력 중개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 VPP는 전국에 있는 태양광·풍력 등 발전소를 가상의 공간에 묶어서 효율적으로 전력을 공급 및 관리하는 기술이며, 직접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기업 고객에게 직접 공급하는 방식이다.

LG유플러스는 재생에너지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두 회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전력 중개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고, 탄소중립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그린빌리지는 태양광 발전 자원을 모집하고 RE100 이행 방안 등 기업 컨설팅을 제공한다. 한화시스템은 재생에너지 발전소 구축 및 유지보수 서비스 제공 분야에서 협력할 방침이다.

세 회사는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VPP 사업 강화 및 PPA 사업 진출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식에는 전승훈 LG유플러스 기업플랫폼사업담당(상무), 엄홍찬 스마트그린빌리지 대표, 반왕 한화시스템 솔루션사업담당(상무)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전승훈 LG유플러스 기업플랫폼사업담당(상무)은 “재생에너지가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상황에서 두 기업과의 협력은 사업 측면에서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재생에너지 활성화 및 탄소중립 달성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반왕 한화시스템 솔루션사업담당(상무)는 “이번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 사업에 당사가 보유한 인프라 설계 및 기술 지원부터 유지·보수 관리까지 보유 기술력을 최대한 발휘해 총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화시스템은 탄소 중립 실현에 이바지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엄홍찬 스마트그린빌리지 대표이사는 “RE100 이행은 단순한 환경 문제만이 아닌 국가 산업 성장을 주도하는 경제 문제로 인식되고 있지만 각 기업의 대응 수준은 너무 미미하다”며 “그간의 기업 컨설팅과 현장 경험을 통해 급변하는 RE100 시장에서 올바른 대안을 제시하고 이번 협업을 통해 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