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버라이즌 등과 5G MEC 기술 규격 개발

KT, 버라이즌 등과 5G MEC 기술 규격 개발

818
ⓒKT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KT는 ‘5G 퓨처 포럼’ 멤버들과 ‘5G 멀티 액세스 에지 컴퓨팅(5G Multi-access Edge Computing, 이하 5G MEC)’의 공동 기술 규격과 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고 7월 16일 밝혔다. 이는 5G 퓨처 포럼 결성 6개월 만에 만들어낸 첫 기술적 성과물이다.

5G MEC는 이용자의 5G 데이터를 물리적 거리가 아주 가까운 곳에서 처리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이 5G 네트워크에 적용되면 산업 장비 자동·지능화, 커넥티드 카, 스마트시티와 같이 초저지연(Low Latency) 기능이 필수인 5G 융합 서비스가 보다 원활하게 상용화 될 수 있다.

5G 퓨처포럼은 5G MEC 생태계 확장을 위해 한국 KT, 미국 버라이즌, 영국 보다폰, 호주 텔스트라, 캐나다 로저스, 멕시코 아메리카 모빌 각국의 대표 5G 리더들이 모여 지난 1월 결성한 네트워크 기술 컨소시엄이다.

이번에 5G 퓨처포럼이 내놓은 공동 기술 규격의 핵심 내용은 네트워크 종단(에지)에 위치한 클라우드와 통신사 사이에 사용되는 통신용 언어나 메시지 형식(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API)에 대한 정의다.

통신용 언어나 메시지 형식을 맞추는 것은 5G MEC 기술이 구현되기 위한 필수 조건 중 하나다. 이 규격을 이용하면 5G MEC 기술을 적용하고자 하는 클라우드 또는 콘텐츠 제작사들이 자신들의 서비스를 보다 원활하게 고객과 연결할 수 있다.

5G 퓨처포럼이 완성한 5G MEC 가이드 라인은 장비(서버)가 구축되기 위한 장비 틀(렉)의 크기, 전력, 보안 원칙 등 5G MEC를 위한 물리적 환경의 공통 기준이다. 이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면 5G MEC를 이용하고자 하는 사업자와 제공하는 통신사가 달라져도 5G MEC를 위한 환경을 빠르고 쉽게 구축할 수 있다.

KT는 “5G 퓨처포럼이 5G MEC 기술로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단말 수요를 증가시키고 동시에 일반 사용자가 체감하는 네트워크 지연 시간(Latency)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는 다양한 종류의 5G 융복합 사업을 네트워크에서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자연스럽게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경표 KT 융합기술원 원장은 “KT의 AI 등 첨단 기술과 접목해 더 나은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