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도 중간요금제 출시…30GB에 월 61,000원

KT도 중간요금제 출시…30GB에 월 61,000원

639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SK텔레콤에 이어 KT도 중간요금제를 내놓았다. KT는 월 61,000원에 30GB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고 8월 11일 발표했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23일이다.

이번에 출시 예정인 5G 슬림플러스는 월 100GB를 69,000원에 제공하는 요금제(5G 심플)와 월 10GB를 55,000원에 제공하는 요금제(5G 슬림) 사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하루 1GB 안팎의 데이터를 쓰는 소비자를 겨냥한 상품이다. 30GB 소진 뒤에는 1Mbps(초당 메가비트) 속도로 계속 데이터를 쓸 수 있다.

이외에도 KT는 매장 방문 없이 KT 온라인 직영몰에서 가입할 수 있는 ‘5G 다이렉트 44’ 요금제를 다음 달 선보일 계획이다. 5G 슬림플러스와 동일하게 30GB 데이터를 제공하고, 가격은 44,000원이다. 약정이 없는 온라인 전용 상품이어서 선택 약정 할인은 받을 수 없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5일 월 59,000원에 데이터 24GB를 쓸 수 있는 ‘베이직플러스’ 요금제와 온라인 전용 요금제 ‘5G 언택트 42’(월 42,000원)를 출시한 바 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