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목포 폐쇄 철회 촉구…KBS 지역국 통폐합 반대 목소리 확대 ...

KBS목포 폐쇄 철회 촉구…KBS 지역국 통폐합 반대 목소리 확대
KBS 노조 “방통위에 지역방송국 변경허가를 불허해 줄 것을 촉구할 것”

499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목포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또 다시 KBS목포방송국 폐쇄 계획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자리에는 김원이 21대 국회의원 당선인(더불어민주당)도 함께해 KBS목포방송국을 지키기 위한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목포방송국시청자위원회, KBS목포방송국 폐지를 반대하는 범시민 대책위원회는 5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KBS목포방송국 폐쇄 계획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목포YMCA, 목포YWCA, 목포환경운동연합, 목포경실련, 정의당 목포시위원회, 민중당 목포시위원회 등 33개 단체 회원 및 목포시·도의원 등 50여 명이 함께했다.

KBS는 지난해 비상경영계획을 선언하며 TV, 편성, 송출센터 등 지역국의 일부 기능을 광역거점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순천과 목포, 진주, 충주 등 7개 지역국의 핵심 기능을 광역 총국으로 옮긴다는 것이다. 이에 지역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KBS의 지역국 통폐합 계획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우리나라 유일의 공영방송국인 KBS가 소중한 지역방송의 인프라를 활용해 지방의 언론과 문화 창달에 앞서지 못하고 재정 악화의 타개를 명분 삼아 7개 지역국의 폐쇄를 획책하고 있는 것은 스스로 공영방송임을 포기하는 행위”라며 KBS목포방송국 폐쇄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김 당선인은 “중앙은 지역의 역사와 문화 자원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여 지역은 고사 위기에 놓였다”며 “(KBS목포방송국 폐쇄 계획은) 지방분권을 강화하고 지역 상생 정부 정책에 반하는 행위로 지역의 고사를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목포 시민과 함께 KBS목포방송국을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KBS목포방송국 앞에서 1인 시위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방송통신위원회를 방문해 위원장 면담을 요청하는 등 KBS목포방송국을 지키기 위한 모든 수단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 내부에서도 지역국 통폐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KBS 노동조합은 5월 18일 성명을 통해 “원주, 순천, 목포, 포항 등에서 시민들이 또다시 기자회견을 연다. KBS 지역국의 주요 기능이 사라져 폐쇄 수순으로 가는 것에 대해 시민들은 분명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지역방송을 활성화한다며 지역국을 폐쇄하는 허황된 논리보다는 시민들을 설득시킬 명분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KBS 노조에 따르면 사측은 5월 6일 ‘KBS 지역방송국 변경허가 및 사업계획 변경승인 신청서’를 방통위에 제출했다. 이에 KBS 노조는 비상대책위원회는 5월 15일 KBS 7개 지역국이 폐쇄 수순을 밟는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으며, 한상혁 방통위원장과의 면담도 요청했다.

KBS 노조 관계자는 “KBS 지역국 통‧폐합은 KBS 노동자들의 심각한 피해를 불러오는 것과 동시에 수신료 거부 운동 등 시청자의 반발을 살 우려가 매우 크다”며 “현재 사측이 진행하고 있는 KBS 지역방송국 변경허가를 불허해 줄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