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BC “일베 로고 사용, 외주 실수” “재발 방지 노력할 것”

iMBC “일베 로고 사용, 외주 실수” “재발 방지 노력할 것”

426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iMBC 캠퍼스 배너 광고에 극우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합성 로고가 사용된 것에 대해 iMBC가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iMBC는 7월 7일 “iMBC 캠퍼스 배너 광고를 즉시 삭제 처리했다”며 “광고 외주 업체의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iMBC 홈페이지 내에서 게재된 iMBC 캠퍼스의 배너 광고 속에서 ‘일베’가 제작한 합성 로고가 발견됐다. 각 대학 로고에 연세대와 중앙대, 서울대 등의 원 이미지를 변형해 극우 성향의 사이트 ‘일베’를 상징하는 ‘ㅇ’과 ‘ㅂ’을 삽입한 합성 로고다.

이에 대해 iMBC 측은 “외부 업체의 실수를 확인하지 못한 것은 불찰”이라며 “이 같은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