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테크데이’ 개최…AI와 미디어 서비스 등 14개 기술 전시

ETRI ‘테크데이’ 개최…AI와 미디어 서비스 등 14개 기술 전시

389
ⓒETRI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1월 6일 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에서 2019 미디어연구본부 ‘테크데이’를 개최했다. ETRI는 이날 미래 방송·미디어서비스를 선도할 14개의 핵심 기술을 선보였다.

ETRI가 이번에 선보인 미디어 기술은 △5G 연동 방송 서비스 기술 △디지털 시네마 오디오 기술 △UWV(Ultra Wide Vision) 실황 중계 기술 △인터랙티브 미디어 창작 기술 △테이블탑형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기술 등이다.

먼저 ATSC 3.0 기반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 기술은 고정 UHD 및 이동 HD 서비스를 계층분할다중화(LDM)와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송수신하는 기술이다. ATSC 3.0 공시청 시스템은 ATSC 3.0을 지원하는 공시청용 UHD 신호처리기와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지역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디지털 시네마‧모바일 오디오 기술은 30.2채널의 디지털 시네마를 위한 고현장감 다채널 오디오 재현 기술과 객체기반 오디오, 바이노럴 오디오 재현 기술이다. 또 UWV 실황 중계 기술은 고화질/고현장감 파노라마 영상을 실시간으로 생성‧중계 및 재생하는 기술이며 실시간 8K VR 동영상 생성 기술은 여러 4K급 동영상으로부터 8K급 360VR영상을 실시간으로 생성하는 기술이다.

인터랙티브 미디어 창작 기술은 기존 영화나 방송 영상 콘텐츠를 분할, 태킹 및 검색하는 기술을 이용해 시나리오에 따라 인터랙티브 미디어를 창작할 수 있는 기술이다.

테크데이에서는 전문가 강연도 펼쳐졌다. 이상범 SK미디어랩 상무는 ‘AI와 미디어 서비스 전략’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으며 김병학 카카오 AI플랫폼실 부사장은 ‘카카오의 AI’를 주제로, 송재연 삼성전자 수석은 ‘5G와 미디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이현우 ETRI 미디어연구본부장은 “미디어연구본부는 ‘시공간 제약을 뛰어 넘어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허무는 초실감 서비스 실현’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ICT와 접목한 통신 미디어 기술 연구로 국민 삶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