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손쉬운 영상 제작 플랫폼 개발

ETRI, 손쉬운 영상 제작 플랫폼 개발

203
ⓒETRI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국내 연구진이 시청자와 상호 교감하며 즐기는 영상물을 쉽게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부산광역시와 함께 ‘인터랙티브 미디어 창작 플랫폼’인 ‘모두비(MODUVI)’를 개발했다고 10월 29일 밝혔다.

인터랙티브 미디어는 스토리텔링 기법 중 하나로 체험자와 상호작용하면서 선택에 따라 스토리와 결과가 달라지는 연출 방식이 적용된 콘텐츠다. 예컨대 영화 상영 중 관람자의 선택에 따라 서로 다른 스토리 전개가 가능하고 주인공의 휴대폰과 관람자의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영화 속 주인공과 양방향 소통도 가능하다.

인터랙티브 콘텐츠는 그동안 게임‧영화에서 많이 활용됐지만 최근에는 드라마‧사이니지(Signage)‧인터넷 강의 등 다양한 미디어로 서비스 분야가 넓어지는 추세다. 특히 최근 인터넷 TV 업체 등에서 인터랙티브 상업 영화가 인기를 끌면서 더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플랫폼의 핵심 기술은 △영화 장면을 자동으로 분할하는 기술 △영화장면의 자동분석 및 태깅(Tagging) 기술 △영화 장면 검색 및 재구성 기술 △영상과 인터랙션하고 반응을 전달하는 기술 △객체를 제어하고 변환하는 기술 등이다.

사용자는 기존 영화나 드라마, 애니메이션은 물론 개인 촬영 영상 등을 플랫폼에 업로드하여 영상 아카이브를 구축할 수 있다. 아카이브 구축 과정에서 플랫폼이 영상 장면별 의미를 분할하고 메타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해 붙여주기 때문에 편집 과정에서 특정 영상을 찾기 위해 일일이 찾아볼 필요가 없다.

ETRI는 “이 기술은 웹 기반 표준 인터페이스를 통해 간편한 연동, 동적인 스토리 제어, 영상 내 객체 제어 기능을 제공해 관련 기관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 다양한 시범 활동을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ETRI는 향후 교사들이 교육 교재를 만들거나 학습과정별 인터넷 강의 영상을 연결하는 등 공공기관 및 교육용 콘텐츠 및 영상콘텐츠 제작업체 등에 기술이전을 계획하고 있다.

박종현 ETRI 지능화융합연구소장은 “본 플랫폼을 통해 인터랙티브 미디어 창작 대중화를 이루고 인터랙티브 미디어 제작 활동에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