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상용화 그 이후…5G 융합 서비스 확산 위한 ‘글로벌 소통의 장’ 마련...

5G 상용화 그 이후…5G 융합 서비스 확산 위한 ‘글로벌 소통의 장’ 마련
전문가의 5G 융합 서비스 사례 발표 및 글로벌 패널 토론 등 진행

88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등 5G+ 융합 서비스의 본격 확산을 위한 글로벌 소통의 장이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Vertical Summit 2019’를 12월 3일과 4일 이틀간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지난해 행사가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준비하는 단계에서 글로벌 동향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였다면, ‘5G 상용화 그 이후, 5G+ 융합 서비스’를 조망한다.

5G와 융합 속도가 빠르고 시장 잠재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실감 콘텐츠 등 5대 5G+ 핵심 서비스에 대한 우리나라의 조기 실증 사례를 공유하고, 이와 함께 다가올 미래 시대를 전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삼성전자‧LG전자, 퀄컴, 노키아, NTT도코모 등 5G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과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해외 주요 연사들의 기조발표에 이어 국내외 5G 융합 서비스 사례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함께 참석자 간 패널 토론 등을 진행한다.

주요 글로벌 기업의 5G+ 융합 서비스 사례 외에도 위즈코어, 언맨드솔루션 등 국내 중소기업과 의료기관의 5G+ 융합 서비스 사례도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당초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목표로 한 것은 5G 기반의 글로벌 융합 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 큰 이유 중 하나”라고 강조하며, “이번 행사가 5G+ 융합 서비스의 본격 확산에 기여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하며, 정부도 관련 기술 개발과 신서비스 발굴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행사는 관심이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한‧영 통역 서비스도 제공된다. 발표자료는 행사 종료 후 주관기관 홈페이지 또는 행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