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이노베이션랩, ‘2019 대한민국 혁신대상’ 신기술혁신상 대상 수상 ...

LG유플러스 5G이노베이션랩, ‘2019 대한민국 혁신대상’ 신기술혁신상 대상 수상
중소기업들의 5G 기술 개발 지원 등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이 높은 평가 받아

216
제공 : LG유플러스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LG유플러스는 ‘U+5G 이노베이션 랩’이 한국표준협회가 주최하고 한국품질경영학회이 후원하는 ‘2019 대한민국 혁신대상’에서 신기술혁신상 대상을 수상했다고 6월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 및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5G 핵심 기술과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의 5G 기술, 서비스 개발, 상용화 지원을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U+5G 이노베이션 랩은 5G 네트워크와 기지국 장비, 각종 디바이스를 갖추고 이곳을 찾은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이 아이디어만 있으면 손쉽게 5G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테스트 및 상용화를 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지난 4월 3일 개관한 이래 지금까지 11주 동안 250여 개 기업이 이용해 5G 생태계 활성화와 대·중·소 기업 간 상생의 핵심으로 확고히 자리 잡은 것으로 평가된다.

U+5G 이노베이션 랩은 5G 상용 기지국 장비를 설치해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가능토록 해주는 서버룸, 쉴드박스 등을 활용해 외부 전파로부터 간섭받지 않는 환경에서 테스트를 지원하는 네트워크존을 갖추고 있다. 또 스마트폰은 물론 HMD 등 출시 전 각종 디바이스까지 테스트가 가능한 플랫폼존, 아이디어 공유와 사업 논의 등을 할 수 있는 프로젝트 룸도 마련됐다.

최근에는 구글 에코시스템과 LG유플러스 5G를 활용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할 수 있는 ‘구글 클라우드 룸’도 추가로 오픈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FC전략담당(상무)는 “U+5G 이노베이션 랩을 중심으로 한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과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의 5G 기술 개발 및 상용화 지원을 높게 평가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며 “향후에도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강화해 5G 생태계 활성화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