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에서 ‘2019 한·중 1인 창작자 국제공동제작 캠프’ 개최 ...

중국 베이징에서 ‘2019 한·중 1인 창작자 국제공동제작 캠프’ 개최
해외 창작자와의 공동제작 통해 글로벌 역량 강화 및 해외진출 지원

26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해외 창작자와의 공동제작 경험을 통해 참가자의 글로벌 역량을 제고하고, 국내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2019 한‧중 1인 창작자 국제공동제작 캠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의 주최로 11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번 캠프는 중국 최대의 검색엔진 바이두(Baidu)의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인 하오칸비디오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 추진했다. 한국과 중국에서 각각 선발된 팀들이 6개 분야에서 협업해 콘텐츠 기획부터 촬영, 편집 등 제작 전 과정을 함께 진행했다.

한국에서는 PUTAO(예능 분야), 파워무비(웹드라마 분야), 잔나코리아(여행 분야), 수디홈트(건강 분야), 잉잉TV(토크 분야), 꼬요야놀자(어린이 분야)의 6개 팀이 사전 공모 절차를 통해 선정됐다.

중국에서는 북경 소재 다중채널네트워크사업자(MCN)인 헤이롱칭마(黑龙青马)에서 선정된 씨요우우(稀有物, 예능 분야), 시아오메이(小美, 웹드라마 분야), 위지아(于佳, 여행 분야), 장단슈(张恒俞, 건강 분야), 리우보(刘博, 토크 분야), 잉치아오(英乔, 어린이 분야)가 참여했다.

이번 캠프 활동을 통해 제작된 콘텐츠는 중국 플랫폼 하오칸비디오와 유튜브 등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캠프 마지막 날 개최된 최종 시사회에서는 현지 플랫폼 및 MCN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제작한 콘텐츠를 품평했다. 중국 현지 관계자들은 “먹방, 토크 등 일상에서부터 건강, 법률 등 전문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콘텐츠들이 유통되고 있는 한국과 달리, 그동안 중국의 1인 미디어 시장은 상품 판매를 위한 콘텐츠가 주를 이루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번 한국과의 콘텐츠 공동제작 경험을 통해 웹드라마, 운동·여행 등 다양한 형식과 주제의 콘텐츠 제작이 시도된 것은 고무적이며, 향후 한국 창작자들의 중국시장 진출에도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중국의 경우 현지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중심으로 1인 미디어 시장이 형성돼 있는 점을 감안할 때, 국내 창작자들이 콘텐츠 공동제작을 통해 중국 현지 플랫폼에 진출하도록 지원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캠프를 계기로 국내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이 뉴미디어 시대 새로운 한류 문화를 만들어 내기를 기대하며, 향후에는 아시아권을 넘어 북미 시장까지 진출이 활성화되도록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