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K-ICT WEEK in BUSAN’ 개최

‘2015 K-ICT WEEK in BUSAN’ 개최

471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부산광역시는 9월 7일부터 12일까지 6일간 부산 벡스코(BEXCO) 제2전시장에서 ‘2015 대한민국-정보통신기술 주간 행사(K-ICT WEEK in BUSAN)’를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역의 전략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통해 창조경제를 확산하고 소프트웨어(SW) 중심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K-ICT 종합행사로써 부산에서 처음 개최되는 것이다.

이번 K-ICT WEEK in BUSAN에는 부산의 대표적 ICT 행사인 ‘제3회 클라우드 엑스포 코리아’, ‘제11회 IT 엑스포 부산’, ‘제2회 대한민국 SW 융합 해카톤 대회’, ‘제2회 장영실 SW 벤처포럼’이 동시에 개최돼 지역 ICT 산업과 창조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시회는 클라우드 엑스포와 IT 엑스포 부산을 통합해 △클라우드관(클라우드 관련 서비스, 시범단지홍보, 정부정책, 과제연구 성과 전시) △스마트시티관(스마트시티 관련 사업 및 기업) △조선·해양관(조선·해양의 제품 기술) △SW·모바일·콘텐츠관(순수SW, 모바일·애플리케이션, 3D 콘텐츠 제품) △ICT 스타트업관(ICT 관련 창업 초기 기업) 등으로 나누어 전시되며, 국내외 154개 기업이 참여해 305개의 전시 부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20개국 145명의 해외 구매자가 참가하는 상담회와 지역 중소기업의 신기술 및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콘퍼런스도 다양하게 이루어져 부산 ICT 기업에서 실질적인 판로 개척의 기회도 주어지게 된다.

또한, 동시 행사로 전국 각지에서 SW 개발자, 예비창업자, 학생 등 250여 명이 참가하는 제2회 대한민국 SW 융합 해카톤 대회가 제1회 판교 대회에 이어 2번째로 개최될 예정이다.

SW 융합 산업을 진흥하고 글로벌 인재를 발굴하기 위한 9월 9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는 이 행사는, 상상과 창조의 2개 트랙으로 나누어 진행되며 우수 팀 총 10개를 시상하고, 수상한 팀은 창업-성장-글로벌 진출 지원 사업과 연계해 지원받는다.

또한, 부산지역에서 SW 창업 분위기를 확산하고 창업의 열정을 현실에서 성공시키기 위해 IT 분야 청년창업자들이 참가하는 제2회 장영실 SW 벤처 포럼이 열릴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는 참가 신청한 33개 팀 중 우수팀 총 4개 팀을 9월 7일 선정하고, 선정된 팀은 각종 창업 프로그램과 연계해 지원받게 된다.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은 “부산의 ICT 역량을 결집해 창조경제와 K-ICT를 확산하는 출발점이 되는 행사”라고 평가하면서 “부산 ICT 융합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 강조하고 “이번 K-ICT 부산 행사를 기점으로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