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통위원장, LG유플러스 고객센터 현장 방문

한상혁 방통위원장, LG유플러스 고객센터 현장 방문

714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설 명절을 앞둔 1월 22일 오전 LG유플러스 서울 고객센터를 방문했다. 한 위원장은 민원 처리 현황과 고객 상담 상황을 직접 청취하고, 이용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일선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상담사들을 격려했다.

또한, 지난해 7월 1일부터 시행된 ‘점심시간 전문 상담업무(가입·해지 등 전문상담) 중단’ 이후 고객센터 운영 황을 점검하고, 점심시간 확대 운영에 따른 이용자 불편사항과 정신건강 시설, 교육 시설, 휴게 시설 등 복지시설을 살펴봤다.

한 위원장은 확대 개편된 점심시간에 맞춰 구내식당에서 상담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객들의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고 상담사들의 휴식 보장, 복지시설 확충 등 일과 삶의 균형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사측에 대해서는 상담사에게 해지 방어 강요 행위 근절과 이용자들의 이동통신서비스 선택권이 최우선적으로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방통위는 이동통신사 해지 관련 상담사들에게 실적부담이 됐던 이동통신 사업자의 유선 서비스 해지 방어 행위에 대해 지난 2018년과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시정명령 및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으며, 해지 단계에서의 마케팅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한번 신청으로 가입과 해지가 동시에 처리되는 ’결합상품 원스톱 전환시스템‘을 도입해 오는 2020년 7월부터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방통위는 “이 제도가 시행되면 해지 시 기존 사업자의 마케팅 활동을 차단해 이용자의 불편 해소와 더불어 상담사들의 심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