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제조.포털 업체,‘ICT 상생발전 사업자협의체’ 발족

통신.제조.포털 업체,‘ICT 상생발전 사업자협의체’ 발족

728

망 중립성 정책을 두고 갈등을 빚었던 통신사와 제조사 그리고 인터넷 포털 업체들이 정보통신기술(이하 ICT)의 상생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 LG전자, NHN, 다음커뮤니케이션 등 7개 업체는 지난 23일 공동선언문을 통해 “국내 ICT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ICT 산업 생태계의 상생 발전을 위해 ‘ICT 상생발전 사업자협의체(가칭)’를 발족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기업은 지난해 1년 동안 방송통신위원회가 주관하는 ‘망 중립성 정책 자문위원회’ 사업자자율협의체에 참여해 ‘망 중립성 및 인터넷 트래픽 관리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논의한 바 있다. 이에 이들 기업은 한시적으로 운영된 사업자자율협의체를 보다 결속력 있는 형태로 정례화해 이용자의 편익 향상과 국제 경쟁력 강화를 집중 모색키로 합의한 것이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세계 최고의 IT 인프라 강국임을 자부했던 한국의 통신-IT기기-인터넷 사업은 이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그동안 통신 설비 위주로 경쟁이 이뤄졌다면 이제는 콘텐츠와 서비스 플랫폼, 네트워크, 단말기의 융합과 상호의존이 확대되는 방향으로 진화되고 있다”고 ICT 산업이 직면한 상황의 심각성을 설명했다. 동시에 “네트워크, 단말기, 콘텐츠 및 서비스 플랫폼 사업자들이 모두 모인 만큼 그 이점을 활용해 앞으로 ICT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더욱 안정적이고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하고, ICT 산업 자체가 특정 기업의 독주만으로는 시장을 키워나갈 수 없으므로 신생 스타트업과 다양한 중소업체 등과의 공생 발전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도 모색할 것”이라고 강한 의사를 밝혔다.